close

'하트시그널' 전 출연자, 성폭행 혐의 1심 징역 5년→구속 수감中 [공식]

[OSEN=박판석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한 배우 강성욱이 강간 치상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현재 구속 수감 중이다. 

서울중앙지법 제29형사부 31일 OSEN에 지난 2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강성욱에게 징역 5년형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강성욱은 현재 구속 수감 중이다.

강성욱은 2017년 8월 부산의 한 주점에서 만난 여성에게 친구와 함께 성폭행을 저질렀다. 강성욱은 현재 1심 결과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범행 당시 강성욱이 출연하고 있던 '하트시그널'이 방영 되고 있던 시기였다. '하트시그널'은 2017년 6월부터 9월까지 방영됐다.

'하트시그널' 방송화면

강성욱은 1985년생으로 2015년 뮤지컬 '팬텀'으로 데뷔한 이후 뮤지컬 '베르테르'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후 그는 '하트시그널'에 출연하며 '푸드덕'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그는 2018년 방영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아요'에서 차경수 역을 맡았다./pps2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