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0-4→8-4 두산의 짜릿한 뒤집기쇼…2연승 질주 [현장 리뷰]

[OSEN=대구, 손찬익 기자] 두산이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대구 2연전을 쓸어 담았다. 

두산은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김재호의 결승 솔로포에 힘입어 8-4 역전승을 장식했다. 김재호는 이틀 연속 손맛을 만끽하며 팀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 두산은 선발 전원 안타 기록을 달성했다. 

선취점은 삼성의 몫이었다. 4회 2사 만루 기회를 잡은 삼성은 강민호의 중전 안타로 2점을 먼저 얻었다. 그리고 5회 구자욱이 1사 2루 상황에서 우월 투런 아치를 터뜨리며 4-0으로 달아났다. 

[사진] 김재호 / OSEN DB.

6회 1점을 만회한 두산은 7회 박세혁의 우중간 3루타, 김재호의 볼넷으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류지혁의 우전 적시타와 정수빈의 2타점 우전 안타로 4-4 균형을 이뤘다. 

그리고 두산은 4-4로 맞선 8회 2사 후 김재호의 좌월 솔로 아치로 5-4 승기를 가져왔다. 

9회 최주환의 좌중간 2루타, 김재환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추가 득점 기회를 잡은 두산은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중전 안타로 1점 더 달아났다. 그리고 김재호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와 류지혁의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5볼넷 4실점으로 흔들렸지만 타선의 도움 덕분에 패전을 면했다. 

허경민 대신 3루수로 선발 출장한 류지혁은 4타수 4안타 2타점 1득점의 고감도 타격을 선보였다. 이밖에 김재호(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2득점), 정수빈(4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4타수 1안타 2타점)의 활약이 돋보였다.  

삼성 선발 백정현은 5⅔이닝 5피안타 2볼넷 1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으나 계투진이 무너지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켰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