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살림남2' 율희, 쌍둥이 입신에 입덧 극심 "3kg나 빠져" [Oh!쎈 리뷰]

[OSEN=연휘선 기자]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쌍둥이 임신의 애환을 밝혔다. 

4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FT아일랜드 최민환과 라붐 출신 율희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사지=KBS 방송화면] 최민환, 율희 부부가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했다.

최민환은 이날 '살림남2'에서 홀로 첫째 짱이를 안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찾았다. 소속사 후배 엔플라잉의 드러머 김재현을 가르치기 위해서였다. 

짱이를 돌보면서 김재현을 가르치기는 쉽지 않은 상황. 김재현은 "형수는 어디 있냐"며 율희의 안부를 물었다. 

알고 보니 율희가 쌍둥이를 임신하며 입덧이 너무 심했던 것. 율희는 "입덧이 너무 심해서 뭘 못 하겠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심지어 그는 "쌍둥이 갖고 3kg나 빠졌다"고 털어놔 충격을 자아냈다. 

최민환은 "쌍둥이 임신이라 많이 먹어야 하는데"라며 아내를 걱정했다. 결국 율희는 "의사 선생님이 너무 심하면 내원하라고 하긴 했다"며 입덧 약까지 먹어야 하는 상황을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 monami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