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M 측 " f(x) 빅토리아는 새 방식 협업, 엠버・루나 계약종료..크리스탈 아직"[공식]

[OSEN=김은애 기자] SM엔터테인먼트 측이 에프엑스(f(x)) 멤버들의 향후 행보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5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빅토리아와는 새로운 방식의 협업을 논의 중이다. 크리스탈은 계약기간이 남아 있으며, 엠버, 루나와는 계약이 종료되었다"고 밝혔다.

에프엑스는 지난 2009년 9월 5일 '라차타(LA chA TA)'로 데뷔한 뒤 많은 사랑을 받았다. 어느새 이날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멤버들은 각자의 SNS에 자축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박준형 기자]이번 공연에는 강타,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등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출동, 각 팀의 히트곡과 색다른 콜라보레이션 무대 등 다채로운 공연이 진행된다. / soyul1014@osen.co.kr

특히 빅토리아는 "지금의 10주년은 종점이자 시작점이다.  SM과 함께한 이 10년동안의 모든 것에 감사하다. 앞으로 우리는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나아갈 것이다. 이것은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고 새로운 출발"이라고 말해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반면 최근에는 엠버가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 종료 사실을 알렸던 바. 이어 루나 역시  SM엔터테인먼트을 떠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가운데 에프엑스 멤버들이 과연 앞으로 어떤 새 출발과 활동을 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