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탑방’ 홍현희♥︎제이쓴 “결혼 1주년..악플들 이기고 잘 버텼다”..찰떡부부[종합]

[OSEN=강서정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도 찰떡궁합을 자랑하며 부러움을 샀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대세부부’ 홍현희, 제이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환상의 호흡과 입담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김숙은 홍현희, 제이쓴에게 결혼한 지 얼마 됐는지 물었다. 제이쓴이 “10월이 결혼 1주년이다”고 하자 홍현희는 “잘 버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이쓴이 섭섭해 했고 홍현희는 “주변에서 ‘진짜냐’ '진짜 행복하냐’고 물어보기도 하고 했다. 잘 버텼다고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김용만은 두 사람을 보며 “둘이 농담을 재미있게 하는 것 같다. 코드가 잘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제이쓴은 “코드가 잘 맞아서 결혼도 쉽게 한 것 같다”고 했다.

김숙이 서로 첫인상을 물었는데 제이쓴은 “구렸다”고 솔직하게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첫 만남에 대해 홍현희는 “일도 안되고 해서 김영희와 가게나 한 번 차려보자고 했다. 가게 인테리어를 구상하던 중에 김영희가 제이쓴과 친해서 소개를 시켜줬는데 그때는 전혀 남녀의 마음이 아니었다. 그때는 해탈했었다. 결혼도 못할 것 같고 포기한 상태였는데 편하게 해서 내 매력이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제이쓴은 "아이슬란스 여행 중에 김영희가 ‘우리 가게 인테리어 좀 봐줄 수 있느냐’고 연락이 왔다. 갔더니 홍현희가 ‘누나가 밥 좀 사줄게’, ‘누나가 돈 다 낼게’라고 하더라”며 “처음에 ‘뭐야 이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회상했다. 거기다 홍현희는 제이쓴과 헤어질 때 손바닥을 간질였다고. 제이쓴은 “끝 인상이 강렬했다”고 떠올렸다.

특히 제이쓴은 “내가 먼저 사귀자고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와이프가 처음에는 과했다. 짜장면을 먹었는데 입에 다 묻히고 먹더라. 그런데 그런 모습이 매력이 있었다. 예쁘게 먹었으면 매력적으로 느끼지 못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연애 6개월 만에 결혼해 크게 화제가 됐던 바. 제이쓴은 “그때 댓글에 ‘제이쓴이 홍현희한테 돈 받고 결혼했다더라’라는 글도 있었다”고 했고 홍현희는 “코드가 맞다 보니까 빨리 결혼한 것 같다. 코드가 맞는 사람과 만나는 게 정말 쉽지 않다”고 했다. 

제이쓴은 “이 사람과 함께라면 힘든 시기가 와도 장난 한 번 툭 치고 이겨낼 수 있겠구나 싶었다”라고 홍현희와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혀 부러움을 샀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