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애의 맛2' 새 시작 알린 오창석♥이채은, 고주원♥김보미, "이제부터가 진짜" [종합]

[OSEN=전미용 기자] 오창석이 공개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2'에서는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의 마음을 전한 오창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창석은 라디오에 출연했고 이채은은 카페에서 오창석이 나오는 라디오에 귀 기울였다. DJ윤정수는 "이 사람이다라고 느끼는 순간이 있냐"는 질문을 던졌고오창석은 "마음이 가는 대로 해보자란 생각을 해봤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신뢰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 말에 이채은은 활짝 웃었다. 윤정수는 "방송 아닌 실제 모습이 궁금하다 "물었고 오창석은 "촬영이 12시에 끝나는데 끝나고 용인으로 찾아간다"고 밝혔다.  "결혼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오창석은 "연애의 끝은 결혼 혹은 이별 아닌 거냐. 저희도 만나다가 생각들이 잘 맞고 하면.."이라며 긍정적인 대답을 내비쳤다.

이 모습에 이용진은 "확신에 가득찼을 때 할 수 있는 말이다. 결혼 생각이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윤정수는 노래도 잘한다는 시청자 질문에 노래를 부탁했고 오창석은 김범수의 보고 싶다를 불렀다.  노래가 끝난 뒤 "이 노래가 데이트 첫날 노래방에서 불렀던 노래다"라고 했고 오창석의 노래를 들으며 채은은 눈물을 흘렸다.

윤정수는 여자친구에게 영상 편지 하나 남기라고 부탁했고 오창석은 쑥스러워했지만 이내 "채은아. 우리가 이렇게 방송에서 공개 연애를 하게 됐는데 용기 있는 선택을 따라와줘서 너무 고맙다. 오빠가 더 노력할게 재밌게 만나자. 안녕"이라며 영상 편지를 남겼다.

이 이야기에 채은은 또 다시 눈물을 글썽였다. 이후 라디오 방송을 끝내고 오창석은 채은이가 있는 카페로 찾아왔다.  오창석은 채은에게 "자신의 라디오를 잘 들었냐"고 물었고 채은은 "내 얘기하는 걸 처음으로 들었잖아. 되게 기분이 이상하더라고 애틋함. 뭉클하고.. 그냥 오빠 목소리가 나오자마자 그랬다"라며 라디오를 들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창석은 "오늘이 이 시즌의 마지막 날이잖아. 프로그램이 끝나고서가 중요한 것 같다. 그게 진짜라고 생각한다. 나는 우리의 앞날이 궁금하다"라며 속마음을 전했다.

이채은은 "첫만남의 인상이 깊었지만 시간이 지난 뒤 카메라가 꺼졌을 때 진심이었던 모습이 더 크게 마음을 움직였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빨리 여행가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오창석은 6주만 기다려 달라고 대답했다. 드라마 촬영 끝나는 날이 6개월 후.

이어 두 사람은 "그동안 수고했다"며 웃으면서 약수를 나눠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해외여행을 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한편 김보미는 고주원에게 "오늘 마지막 촬영인 거 알고 있죠. 내가 생각했던 거랑 다르게 되어버려서.. 아쉬운 게 있죠"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오빠는 촬영 끝나고 나한테 얘기 하냐. 표현 같은 거 할 줄 알았는데.. 했었냐?고 물었다.  이에 고주원은 "연락은 했잖아"라고 대답했다. 이어 최화정은 8개월 동안 한발짝도 나가지 못한 커플이다. 매일 썸만 탄 거고 우리도 썸타는 것만 본 거다"라고 이 커플을 정의했다.

고주원은 "나한테 네 감정을 말한 적 없잖아"라고 되물었고 김보미는 "왜 안 물어봤냐. 오빠는 내 마음이 모르면 궁금하지 않냐? 물어보지 않나?"라고 물었다. 

고주원은 "나도 마지막 촬영인거 알고 있다. 나는 이제 조금 더 편한 사람으로 연락을 하고 진짜 나를 보여줄 수 있겠다라고 생각해서 슬픈 감정이 느껴지지 않았다. 그래서 선물을 준비했던 거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네가 영상 보고 슬프다. 이래서 그렇게 되면 안 되는데란 생각이 너무 크게 들었다. 그러려고 만든 영상이 아니다. 방송을 떠나서 편하게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이 많아질 거란 생각을 했다. 내가 표현을 잘 못한다. 그건 정말 미안하다. 그래서 나는 슬프기 보다. 편한 모습으로 널 볼 수 있겠다 싶어서 촬영이 끝나는 게 더 좋겠다란 생각을 한다"며  자신을 오해하고 있는 김보미에게 계속해서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보미는 "이런 오빠의 마음을 빨리 알았으면 좋았겠다"라며 아쉬워했다. 고주원은 "표현 다 못해줘서 미안해"라고 말했고 김보미는 이내 웃음을 지었다. 이후 두 사람은 제작팀 없이 보고TV로 셀프 영상을 찍었고  두 사람은 좀 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