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놀토' 러블리즈 미주, 혜리도 인정한 美친 텐션…명예의 전당 입성 [종합]

[OSEN=장우영 기자]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러블리즈 미주와 케이의 활약에 멤버들이 든든하게 배를 채웠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는 러블리즈 미주와 케이가 게스트로 출연해 도레미 멤버들과 받아쓰기에 나섰다.

방송화면 캡처

방송화면 캡처

이날 게스트는 러블리즈 케이와 미주였다.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스튜디오를 물들인 케이는 눈웃음으로, 미주는 넘치는 활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미주는 “혜리와 닮은 부분이 많다. 성격이 밝고 긍정적이고, 예쁘다”라고 말했다. 미주는 혜리보다 더 파워연예인 면모를 보여주며 ‘놀토’에 밝은 기운을 불어 넣었다.

방송화면 캡처

서울 용산 신흥시장의 ‘수끼’를 두고 펼쳐진 첫 번째 라운드는 볼빨간 사춘기의 미니 2집 더블 타이틀곡 ‘나의 사춘기에게’였다. 미주는 엊그제 노래방에서 이 노래를 불렀다면서 자신감을 보였다. 자신감대로 미주가 원샷을 받았고, 글자수까지 정확했다. 멤버들은 “혜리의 시대는 갔다”고 입을 모았다. 미주가 쓴 받아쓰기대로 1차 도전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오답수를 힌트로 사용해 길을 모색했다. 오답수는 2개로 나왔다. 미주가 생각했던 부분이 오답 구간이었고, 다시 한번 ‘나의 사춘기에게’를 들으면서 정확하게 잡아냈다. 붐이 멤버들을 흔들고자 했지만 멤버들의 의지는 확고했다. 그렇게 멤버들은 두 번째 도전 만에 정담에 성공하며 수끼 맛을 봤다.

방송화면 캡처

간식은 바닐라솔티피넛케이크였다. 간식 게임은 사투리 나들이로, 가요 제목이 사투리 버전으로 뜨면 원제목과 가수 이름을 맞히는 식이었다. 원제목-가수 순서로 답을 말해야 했는데, 혜리가 반대로 말한 것을 신동엽이 주워 먹기를 하면서 가장 먼저 바나나솔티피넛케이크를 맛봤다. 피오, 혜리, 케이, 박나래, 미주, 문세윤이 차례대로 성공했고, 남은 케이크 하나를 두고 넉살과 김동현이 맞붙었다. 마지막 케이크는 대환장 파티 끝에 넉살이 차지했다.

방송화면 캡처

티티마 1집 후속곡 ‘프리즘’이 두 번째 라운드 도전곡이었다. 보통 난이도였지만 잘 들리지 않은 가운데 박나래가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원샷 주인공은 미주였다. 미주는 두 번 연속 원샷 주인공에 오르면서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미주의 받아쓰기를 바탕으로 혜리가 정리를 했고, 다시 듣기를 하면서 첫 번째 도전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초성 힌트를 사용하면서 정답을 찾아갔다. 박나래가 들은 것과 신동엽의 지적으로 두 번째 답이 완성됐고, 다소 찝찝한 받아쓰기였지만 정답이었다. 그렇게 도레미 멤버들은 남은 아보카도 햄버거를 사수할 수 있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