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프로게이머가 감독, 유저는 선수...넥슨, 참여형 e스포츠 적극 실시

[OSEN=고용준 기자] 프로게이머와 BJ가 감독, 코치를 맡고 유저가 선수로 활약하는 이용자 참여형 e스포츠 대회가 등장하고 있다. 넥슨은 자사 온라인게임 ‘서든어택’, ‘EA 스포츠 피파 온라인 4(이하 ‘FIFA 온라인 4’)를 통해 서바이벌 오디션, 전국 고등학교 대항전 등 각기 다른 콘셉트의 대회를 개최하며 e스포츠 저변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 서바이벌 오디션 e스포츠로 탈바꿈한 ‘슈퍼스타 서든어택’
온라인 FPS게임 ‘서든어택’은 멘토 8인이 감독, 코치가 돼 숨은 고수를 발굴하는 오디션 e스포츠 리그 ‘슈퍼스타 서든어택’을 지난 7월 처음 선보였다. 멘토는 역대 ‘서든어택 챔피언스리그’에서 최고의 플레이로 맹활약한 레전드 선수 정현섭, 석준호, 강건, 조민원과 함께 FPS게임 전문 해설가 온상민, ‘서든어택’ 대표 BJ 서정원, 손대한, 머더로 구성됐다. 이들 멘토는 2명씩 짝을 이뤄 총 4개팀으로 활약하며, ‘슈퍼스타 서든어택’에서 자신의 유저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역할을 맡는다.

넥슨 제공.

앞서 ‘슈퍼스타 서든어택’은 지난 8월 총 4회에 걸쳐 PC방 예선을 진행, 우수한 실력을 뽐낸 참가자 180명을 선발했다. 이후 멘토는 오디션 스테이지, 부트캠프 스테이지를 통해 살아남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지난 10월 12일과 13일 본선을 치러 각 대표팀을 최종 확정했다. 멘토는 자신의 유저팀을 진두지휘해 올 12월 4강 토너먼트 및 결승에 도전할 예정이다.

총 상금 1억 원 ‘슈퍼스타 서든어택’에서 최종 우승한 팀에는 특별 칭호와 함께 실제 게임 캐릭터로 제작되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리그 각 단계는 별도 방송 프로그램으로 제작하여 온라인에 공개하고 있다.

■ 학교 명예와 자존심을 건 고등학생들의 정면 승부 ‘고등피파’

정통 온라인 축구게임 ‘FIFA 온라인 4’는 지난 3월 대한민국 고등학생들이 학교 대표팀을 구성해 대항전을 펼치는 ‘고등피파’를 진행했다. 대회에는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유명 BJ 및 프로게이머가 학교 대표팀의 코치로 활약했다. 코치로 참여한 멤버는 아프리카TV에서 ‘FIFA 온라인 4’ 방송을 선보이고 있는 신보석, 두치와뿌꾸, 원창연, 환경 등으로, 선정된 학교에 각 코치들이 방문해 경기 코칭과 응원을 진행했다.

넥슨 제공.

지난 8월 17일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는 ‘고등피파’ 리그에 출전했던 전국 11개 고등학교팀을 대상으로 ‘고등피파 올스타전’을 진행했다. 대회는 BJ 두치와뿌꾸, 프로게이머 신보석이 감독, 코치를 맡은 ‘팀 두치와뿌꾸’, 프로게이머 원창연과 BJ 환경, BJ 박성주가 감독, 코치를 맡은 ‘팀 원창연’이 맞붙었으며, ‘팀 두치와뿌꾸’가 ‘팀 원창연’에게 16:12 최종 스코어로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중 뛰어난 실력과 팀워크를 보여준 선수에게 주어지는 SOM(Student Of the Match)상은 우승팀의 대전 대신고 박순원 학생과 준우승팀의 구리 인창고 송태훈 학생이 차지했다.

넥슨 e스포츠팀 김세환 팀장은 “e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유저가 선수로, 프로게이머와 BJ가 감독, 코치로 활약하며 함께 호흡하는 이용자 참여형 리그 활성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서든어택’, ‘FIFA 온라인 4’ 등 자사 게임에서 계속될 참여형 리그, 대회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