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퀸덤' (여자)아이들XAOAX마마무, 팬도라의 상자…팬心 활짝 열었다[핫TV]

[OSEN=김예솔 기자] (여자)아이들, AOA, 마마무가 팬도라의 상자를 주제로 무대를 꾸몄다. 

17일 방송된 Mnet '컴백 전쟁 퀸덤'에서는 (여자)아이들, AOA, 마마무가 준비한 3차 사전 경연 2라운드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여자)아이들은 앞서 6위라는 기록을 지우기 위해 남다른 결심으로 무대에 임했다. (여자)아이들은 기괴한 느낌을 살리고 싶다는 소연의 의견을 선두로 '싫다고 말해' 무대를 꾸몄다. (여자)아이들은 핏빛을 연상케 하는 빨간 드레스와 맨발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 잡는 무대와 연기력으로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무대를 본 오마이걸 유아는 "유명한 타이틀 곡이 많아서 수록곡은 몰랐는데 몰랐던 곡을 확 각인 시키는 무대였다"고 말했다. 마마무 문별은 "곡 안의 감정을 잘 표현하는 연기가 훌륭했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여자)아이들 소연은 "너무 후련하고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민니는 "정말 즐겼다"라고 말했다. 우기 역시 "후회 없는 무대였다"라고 말했다. 

마마무는 팬들을 위한 노래 'I Miss You'를 준비했다. 솔라는 "각자의 성대가 충실히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화사는 "나는 그나마 괜찮은데 솔라와 휘인이 정말 고음을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솔라는 "이 진심이 팬분들에게 잘 전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마마무의 무대를 본 팬들은 모두 감동했다. 마마무 역시 서로를 부둥켜 안으며 감동을 나눴다. 마마무의 무대를 본 박봄은 눈물을 보이며 "마음이 되게 울컥했다. 연습생 시절 영상을 보면서 멤버들이 모두 돌아서 있는데 너무 감동적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러블리즈 케이는 "목소리로 그냥 다 압살해버린 무대였다. 보면서 내 연습생 시절 생각도 났다"라고 말했다. 

무대를 마친 솔라는 "팬들을 본 순간 뭔가 너무 울컥했다"라고 말했다. 화사 역시 "팬들을 보기보단 팬들을 생각하면서 노래를 했다. 팬들을 보면 눈물이 난다"라고 말했다. 

찬미, 유나, 혜정은 AOA 크림의 '질투나요 Baby' 무대를 준비했다. 찬미는 "하나도 똑같은 안무가 없다. 다 바뀌었다"며 "크림이라는 유닛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많다. 퀸덤에서 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지민은 세션과 함께 락 무대를 준비했다. 지민은 "어렸을 때 꿈이 락커였다. 퀸덤이 나의 꿈을 실현 시켜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AOA크림은 큐티 섹시한 '질투나요 Baby'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서 지민이 승협과 함께 무대에 올라 새로운 퍼포먼스의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 잡았다. 

러블리즈 케이는 "오랜만에 상큼한 무대를 보여주셔서 너무 좋았다"라고 평가했다. 오마이걸 효정은 "굉장히 신선했다. 선배님들의 무대가 무궁무진하다는 걸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여자)아이들의 소연은 "정말 팬들이 보고 싶어하던 모습을 모두 다 보여준 무대였다"라고 이야기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net '컴백 전쟁 퀸덤'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