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레이디스 코드 "한 번쯤 용기내 얘기 나눠보고 싶었다..팬들 응원에 감사"[직격인터뷰]

[OSEN=선미경 기자] “한 번쯤은 용기내서 이야기 나눠보고 싶었어요.”

걸그룹 레이디스 코드 멤버들이 어렵게 5년 전의 이야기를 꺼내놨다. 동료를 잃고 남은 멤버들이 누구보다 힘들게 보냈을 5년의 시간, 처음으로 2014년 9월 3일에 있었던 교통사고에 대해서 언급하며 고(故) 은비와 리세를 추억했고, 서로를 위로했다.

레이디스 코드 소정과 애슐리, 주니는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멤버 은비와 리세를 잃게된 5년 전 교통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방송에서도, 멤버들끼리도 이날의 사고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은 처음이었다.

[OSEN=조은정 기자]그룹 레이디스 코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레이디디스 코드는 방송 후 12일 OSNE에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그날의 사고에 대해 처음으로 이야기한 것에 대해서 “항상 어렵고 아픈 이야기라 말을 꺼내기 힘들었던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한 번 쯤은 용기내서 이야기 나눠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또 “솔직하게 많이 힘들었다. 멤버들에겐 이제는 조금 괜찮아졌냐고 물어보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모두에게 힘들고 슬픈 시간이었기에 꺼내기 어려웠을 말이었지만,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하기 위해서라도 속에만 담아두고 있을 수는 없었던 것. 

이날 방송에서 애슐리는 “소정이가 그 뒤 생일을 100% 기뻐하지 못하는 모습이 안타까웠는데 이젠 축복받고 무거운 마음을 덜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소정은 “5년 전 생일은 그리 기분 좋은 날은 아니었다”라며 어렵게 이야기를 꺼내놨다.

‘선택의 문’에서 소정은 애슐리와 주니가 내민 손을 차마 잡지 못하고 뒷문으로 나갔다. 아직은 자신의 생일은 온전히 기뻐할 수 없다는 마음이었다. 여전히 고 리세와 은비를 그리워하고, 그날의 사고에 아파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대해서 소정은 OSEN에 “멤버들의 마음을 알고 손을 잡아주고 싶었지만 솔직한 심정으로 아직은 온전히 생일을 즐기기엔 너무 힘들 것 같아서 못 잡았다. 그래서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나눴고 멤버들은 괜찮다고 위로해줬다”라고 말했다. 함께 이야기를 나눈 것만으로도 서로에게 큰 힘이 된 것. 

마지막으로 레이디스 코드는 “이제는 안타까움보다는 많은 분들에게 행복과 사랑, 기쁨을 줄 수 있는 좋은 가수가 되고 싶다”라며, “팬들의 응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그 힘으로 그런 가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팬들의 응원에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seon@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