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레드냅, "포체티노, 결국 선수들 때문에 경질됐다" 주장

[OSEN=강필주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갑작스런 경질 소식에 해리 레드냅 전 감독은 선수들에게 화살을 돌렸다.

레드냅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포체티노를 경질했다. 선수들의 기량이 충분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가 일자리를 잃게 된 것"이라고 강조,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에 선수들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포체티노 경질 이유에 대해 "우리는 이 변화를 극도로 꺼렸다"면서 "이는 이사회가 가볍거나 서둘러 내린 결정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어 레비 회장은 "지난 시즌 마지막과 이번 시즌 초반 국내 리그 성적은 아주 실망스러웠다. 힘든 결정이었다"라면서 "포체티노 감독, 그의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기억할 만한 순간을 만들었다. 그들은 우리 역사의 일부가 될 것이다. 그동안의 헌신에 감사했다"라고 작별을 고했다.

레드냅은 "사람들은 모든 선수들이 그를 사랑한다고 말한다. 만약 선수들이 그를 그렇게 사랑했다면 조금 더 잘했어야 한다"면서 "그것이 바로 그가 경질된 이유다. 선수들은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한 번 치렀다. 돌아보면 조금씩 그들이 원하는대로 가고 있었다. 5~6년 동안 엄청난 선수들은 우승 한 번 거두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레드냅은 "사람들은 좀더 나은 스쿼드가 필요하다고 말하지만 그들을 보라. 그들은 4명의 국제적인 풀백 등 모두가 국가대표로 뛰고 있다. 잉글랜드 대표팀도 있다"면서 "공격진도 모자라지 않다. 그들은 엄청나게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아쉬워했다./letmeout@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