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편스토랑'이경규,베트남 먹방여행…오리국수 분더우맘똠, 게살국수 연이어 실패[어저께TV]

[OSEN=전은혜 기자] '편스토랑'에 두번째 주제로 우리밀이 등장, 출연진이 밀가루 음식 출시를 앞두고 각자의 메뉴를 골랐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편스토랑'에서는 지난 회차의 우승자 이경규가 규익점다운 면모로 해외 먹방여행을 떠났다. 

붐은 "이경규가 치아를 8개정도 보이면서 미소를 짓는 다는 건 이 프로그램이 된다는 것이라면서 여기에 엎여서 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최현석 셰프가 등장, 편스토랑의 총괄셰프로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이경규는 "낚시를 하면서 친해 졌다"고 했고, 최현석은 "무엇보다 저희 레스토랑에 많이 방문 해주셨다"고 하면서 좋아했다. 붐은 "유착 관계"가 있었다고 했고, 경규는 "인간 관계라고 정리하면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규익점의 두번째 맛 탐방이 베트남에서 시작됐다. 우승자다운 스케일의 등장이었다. 경규가 이른 아침 오토바이 택시를 타고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5층에 자리한 레스토랑에 올라가는 경규를 보면서 영자는 "저는 아무리 맛있느 음식이라도 5층에는 안갈 거 같은데"라고 했고 정일우도"자신감이 있어서 저기에서 운영하시는 게 아니냐"고 했다. 경규가 시킨 포압차오가 등장했다. 익힌 쌀 국수를 튀긴 뒤 아채 요리와 함께 먹는 요리였다. 경규는 "맛있다"고 하며 "도시락에 적합 하다"고 했다. 이어 우승자의 촉으로 이건 젊은 사람들도 좋아할 수 있는 맛이라고 설명했다. 식사를 마친 경규는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에 들어갔다. 현지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의 추천을 받아 하나씩 먹어보는 일정을 만들었다. 

첫번째 집은 노상에 있는 오리국수 집이었다. 새까만 오리 넙적 다리가 통째로 들어있는 미빗티엠이었다. 이어 첫 입을 먹은 경규응 오만상을 썼다. 제 취향은 아닌 거 같다고 하며, 한약재 냄새가 너무 심하다고 했다. "왜 이런 곳을 추천해주냐"면서 불편함을 참지 못하고 가게를 나왔다. 이어 분더우 우맘똠을 먹기 위해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경규는 환호를 지르는 듯 했으나, 경악을 하고 음식을 뱉어냈다. "최악"이라고 하며 나머지 음식에도 손을 대지 못했다. 이어 게살국수도 실패를 했다. 

이어 최현석은 "저런 입맛이면 대중적 요리를 찾을 수 있는 입맛"이라고 했고, 이경규는 "우리 친구 너무 마음에 든다"라고 하면서 편애를 드러냈다. 마지막 요리는 반뻬오였다. 경규는 두개를 연달아 먹어 성공 예감으로 좌중의 기대심을 샀지만, "그냥 떡이에요. 아니 방송에서 가면 다 맛있다고 하던데 뻥인 거 같아"라고 했다. 마지막 추천은 직원들의 추천이 아닌 하루종일 오토바이 운전을 해준 기사의 추천이었다. 베이직한 베트남 쌀국수 집이었다. 경규는 육수가 최고 라면서 확 와닿는 맛이라고 찬사를 이었다. 베트남에서 먹으면 쌀국수가 더 깔끔하고 맛있다 면서 면을 흡입했다. 

김나영은 이번 주제가 우리밀인데 밀이 하나도 안들어간다고 하면서 이번에는 출품을 포기하시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경규는 걱정하지 말라고 하면서 다 준비가 되어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anndana@osen.co.kr

[사진] KBS '편스토랑'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