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25일 행사 취소…"구하라 애도" [전문]

[OSEN=장우영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예정된 제작발표회 일정을 취소했다. 구하라의 비보를 접하고 애도의 뜻으로 함께하겠다는 뜻이다.

24일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은 “오는 25일로 예정된 제작발표회가 취소되었음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은 “안타까운 비보에 애도를 함께 하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제작발표회를 취소하게 되었으니, 부디 양해 부탁드린다. 갑작스러운 일정 취소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OSEN=이동해 기자]홍보대사 구하라가 참석해 미소 짓고 있다. / eastsea@osen.co.kr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제작발표회를 취소한 이유는 이날 가수 겸 배우 구하라의 비보가 전해졌기 때문이다.

24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구하라가 강남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강남경찰서 측은 OSEN에 “구하라와 관련해 현재 사망 신고를 받고 조사 중이다”고 밝혔고,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인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하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 전문

오는 25일 오전 11시로 예정되어 있었던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제작발표회가 취소되었음을 말씀드립니다.

안타까운 비보에 애도를 함께 하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제작발표회를 취소하게 되었으니, 부디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갑작스러운 일정 취소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elnino8919@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