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불청' 이기찬 덕후 인증→구본승♥강경헌 첫만남 재연..최고의 1분

[OSEN=심언경 기자] 새 친구 이기찬이 놀라운 기억력으로 ‘불타는 청춘'의 덕후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닐슨코리아 기준 가구 시청률 6.6%, 6.9%, 2049 타깃 시청률 2.7%를 기록하며 화요 예능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청춘들은 포항 바닷가에서 김부용이 만든 ‘지중해를 품은 꽁치 샌드위치’로 아침 식사를 했다. 전날 생수병 던지기 게임에서 아쉽게 진 청춘들을 위해 제작진은 그간 모니터를 열심히 한 이기찬이 ‘불청’ 퀴즈 10문제를 맞히면 포항 별미를 대접하겠다고 제안했다.

첫 문제는 ‘최민용이 여행 때 와서 설거지 상대로 뽑은 사람은?'이었다. 기찬은 단숨에 ‘최성국”이라고 정답을 외치며 “그 장면을 기억하는 이유는 성국이 형이 따뜻하게 민용의 콧물을 닦아줬기 때문”이라며 당시 상황까지 상세히 묘사했다.

이기찬은 두번째 문제로 '불청'에 자주 등장했던 재홍의 별명을 묻자 이번에도 여지없이 “홍덩이”라고 정답을 맞혔다. 또 ‘하나의 불청에서 유일한 유행어’를 행동까지 표현하라고 질문을 던지자, 기찬은 잠시 고민을 했지만 손짓까지 흉내내며 “하지마”라고 답해 당사자인 조하나까지도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어 “본승이 경헌을 처음 만났을 때 했던 멘트는?”이라는 문제가 나오자 기찬은 “얼굴에 아름다움이 묻으셨어요”라며 정답을 외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본승은 경헌에게 그때 장면을 재연했고, 옆에 있던 부용은 “당시 옆에서 정말 소름이 끼쳤다”고 회상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 장면은 이날 7.8%까지 시청률이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최성국은 마지막 문제로 기찬에게 자신있는 사람을 지목하라고 제안했다. 기찬은 홍일권을 지목했고, 제작진은 공주 여행에서 홍일권이 밤에 한 일을 시간순으로 말하라고 미션을 던졌다. 이에 기찬은 당시 홍일권이 색소폰 부품을 수리하다가 손가락이 본드에 붙은 상황을 상세하게 기억해내 소름돋게 했다. 이에 청춘들은 “이 정도면 덕후가 아니라 스토커”라며 감탄했다.

이에 최성국은 “얘가 지금 나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 궁금하다며 기찬의 기억력에 놀라워했다. 구본승 역시 “기찬이 앞에서 이제 조심하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notglasses@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