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랑해요" 정준♥김유지, 리얼 '연애의맛'‥윤정수♥김현진, 두번째 '커플탄생' 예감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정준과 김유지 커플이 리얼 연애의 맛을 보여주는 가운데, 윤정수와 김현진이 두 번째 커플탄생을 예감하게 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목요예능 '연애의 맛 시즌3'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졌다. 

먼저 윤정수와 김현진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으로부터 '연맛패치' 제보가 전해졌다. 제작진 몰래 두번째 데이트를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는 것이다. 이를 본 MC들은 "진짜 사랑은 카메라 피해 몰래 만나는 것"이라며 흐뭇해했다. 

몰래 만난 덕분에 친해진 두 사람은 북촌 한옥마을 데이트를 위해 한복대여점부터 찾았다. 다양한 한복을 입고나온 현진을 보며 윤정수는 "다 잘 어울려, 너무 예쁘다"면서 칭찬, 현진은 "오빠가 보고있으니 부끄럽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정수가 옷 갈아입은 사이, 현진은 "자상하고 배려심 많아, 친화력도 좋다, 실물도 훨씬 잘생겼다"며 윤정수 칭찬세례를 해 놀라게 했다. 현진은 한복을 갖춰입은 윤정수를 보며 "멋지다"며 칭찬, 그러면서 두 사람이 다정한 셀카로 가까워진 모습이 훈훈함을 안겼다. 

윤정수는 현진을 위해 인력거까지 준비, 현진은 그런 정수를 보며 웃음이 터졌다. 윤정수는 현진을 위해 인력거를 직접 끌었다. 이에 현진은 "오빠에게 멋진 풍경을 보여주고 싶다"면서 꽃신을 신고 윤정수를 위해 인력거를 끌면서 배려가득한 모습도 보였다. 이를 본 김숙은 "내가봐도 참 잘 어울린다"며 흐뭇해했다. 

아쉽게도 윤정수가 라디오 때문에 헤어져야했다. 윤정수는 집까지 바래다주지 못해 미안해하자, 현진은 "나도 일정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진은 윤정수가 하는 라디오 방송국 앞에서 기다리면서 '만날 수록 궁금해지는 사람이 생겨, 엄청난 배려남이다, 오늘은 내가 용기를 내려한다'면서 문자를 보냈다. 윤정수는 자신에게 온 문자인지 눈치를 못 챙기는가 싶더니 현진에게 연락해 이를 확인했다. 

현진은 정수를 위해 오픈카를 준비, 현진이 "오빠를 편하게 모시기 위해"라며 윤정수를 감동시켰다. 현진은 윤정수를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으며 "나만 믿고 따라와요"라고 말했고, 윤정수를 심쿵하게 했다. 게다가 커플 목도리까지 선물, 생각지 못한 목도리 고백이 모두를 부럽게 했다. 

윤정수는 "어떨 때는 순수하고 또 어떨땐 강한 사람같다"며 현진의 매력에 빠졌다. 현진도 "오빠도 다양한 모습을 갖고 있다"면서 처음 만났던 날을 떠올렸다. 현진은 "따로 둘이 만났던 날, 오빠의 좋은 점을 많이 느꼈다"면서 "천진난만하게 맛있게 먹는 모습이 상상도 못 했다, 엄마미소가 지어지던 표정"이라며 떠올렸다. 

그러면서 "계속 다른 모습이 궁금해지는 사람"이라면서 "오빠라는 사람을 차곡차곡 쌓고 있다"고 했다.이에 윤정수는 부끄러워하면서 "옆모습의 눈이 참 예쁘다"면서 "가끔 그 옆모습이 간혹 떠오른다"며 쌍방 고백했다. 

김재중은 "내가 살면서 윤정수 형한테 질투가 난다"며 부러워하면서 "이러다 현진씨가 먼저 고백하겠다"며 내다봤다. 김숙은 "임자를 만났다, 연애가능성 있다"면서 올해 안에 두번째 커플탄생을 예감했다. 박나래도 "카메라 없이 만나는 만남이 커플들의 연애의 온도를 바꿔놓는다"고 했고, 오창석도 "촬영과 확실히 달라, 친해져 있으면 무조건 따로 만난 것"이라며 비밀을 대방출 했다.  

정준과 김유지 커플이 첫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정준은 김유지를 지긋이 바라보며 "왜 이렇게 예쁘게 쳐다봐?"라며 심쿵, 첫 여행에 이마뽀뽀까지 했다. 

정준과 김유지는 두 번째 데이트를 즐겼다. 김유지가 정준을 위해 직접 도시락까지 싸왔다.정준은 "진짜 감동"이라며 감동했다. 정준은 "도시락싸주고 이러면 결혼하자고 해"라며 진심인 듯 농담을 전했다. 그러면서 도시락을 싼 이유를 묻자 유지는 "우리연애 30일 되는 날"이라며 서프라이즈 이벤트라 했다. 이를 본 오창석은 "우린 50일 서프라이즈 기념일 챙겼다"며 더 빠른 속도를 놀라워했다. 

김유지는 또 다른 이벤트를 위해 교복까지 준비했다. 그러더니 숙소에서 웨딩드레스까지 갈아입었다. 

정준에겐 정장을 입고 오라고 연락, 정준은 유지가 있는 곳에 도착하더니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유지를 보며 "천사야?"라며 또 한 번 홀딱 반했다. 정준은 "너무 예뻐"라며 미소가 끊이지 않았고, 결국 이벤트를 준비해 준 유지를 보며 눈물샘이 터졌다. 

믿을 수 없는 저세상 30일 감정에 MC들은 "누가보면 3년"이라며 질투가 폭발했다. 오창석은 "나도 울어본 적은 없다"면서 "하지만 정준이 결혼에 대해 얘기했지만 유지가 아무말이 없었다, 처음으로 마음을 표현해 감동한 것"이라 추측했다.

정준은 "너무 예쁘다"고 했고, 유지가 정준을 위해 쓴 편지를 읽던 중 눈물이 터졌다. 정준이 유지의 눈물을 닦아주면서 "우리 만난지 30일밖에 안 됐다"며 웃음이 터졌다. 유지는 "오빠를 만난 것이 기적, 오랜 기간 만나온 사람처럼 많이 닮은 우리, 뗄 수 없는 사이가 된 것 같다"면서 "꿈 같은 시간들 선물해줘서 고맙다, 진심으로 사랑해요"라며 진심을 전했고, 정준은 "고맙다"며 끌어안았다. 정준은 "결혼할 때 예쁜 모습 보여줘야되는데"라며 결혼에 대해서도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유지도 "300만일 될 때까지 예쁜 사랑해요, 우리"라며 마음을 전했고, 정준은 "고마워"라며 감동, 두 사람은 웨딩화보같은 사진까지 남겼다. 특별한 30일 사랑이었다.  

좋아하는 감정에서 사랑으로 발전한 두 사람을 보며 MC들도 눈물, 제작진은 "하루에도 두 번식 만났다더라, 30일 중이 29일 만났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오창석은 "보통 사람 6개월 만난 격, 30일이란 시간 날짜 개념이 다르다"고 했고, MC들도 "그러면 눈물의 30일 기념식 인정이다"며 축하했다.  

다시 숙소로 돌아와 정준은 김유지에게 "평생 같이 있고 싶다, 난 진짜다"고 했고, 유지도 "나도 진짜"라며 눈을 마주봤다. 이어 두 사람은 입맞춤해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이를 본 MC들은 "진짜 결혼하겠다, 수위가 너무 높아"라며 감탄, "30일이 이정도인데 60일엔 어쩌냐"며 부러워했다. 무엇보다 진짜 연인인 두 사람이 리얼 연애의 맛을 보여주는 가운데, 윤정수와 김현진은 두 번째 커플탄생 예감하게 할 정도로 더욱 가까워져갔다. /ssu0818@osen.co.kr

[사진] '연애의맛3'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