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윤도현의 더스테이지' 소유X노을X듀에토, 늦가을 귀호강 감성 적시는 라이브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소유, 노을, 듀에토가 멋진 라이브를 선보였다. 

30일에 방송된 SBS MTV ‘윤도현의 더 스테이지 빅플레저’에서는 소유, 노을, 듀에토가 등장해 라이브를 선보였다. 

이날 가장 첫 무대로 나선 듀에토는 무대를 꽉 채우는 라이브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윤도현은 "듀에토가 가요를 성악버전으로 바꿔 부르는 게 너무 매력적이더라"라고 물었다. 이에 듀에토는 '뿜뿜'을 성악버젼으로 선보여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윤도현은 "너무 멋있다"라고 감탄했다. 이어서 윤도현은 '빨간 맛'과 '가시나'까지 청했다. 듀에토는 시원시원한 성량으로 무대를 사로 잡았다. 

윤도현은 "두 분 꿈이 개콘 나가는 거 아니냐. 한 번이라도 꾼 적 없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슬기는 "불러만 주시면 어디든 가겠다. 준비돼 있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무대로 소유가 등장했다. 윤도현은 "감미로운 보컬이 매력적인 분이다. 혼자 있어도 무대를 꽉 채우는 보컬리스트"라며 소유를 소개했다. 이날 소유는 드라마 '도깨비' OST로 화제를 모았던 곡 'I miss you'로 무대를 시작해 '비가 와' 까지 선보였다. 

윤도현은 소유를 보며 "정말 오랜만이다"라고 인사했다. 윤도현은 소유의 보라색 마이크를 보며 신기해 했다. 소유는 "제작했다. 소리도 좋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도현은 소유의 마이크를 바꿔 잡아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윤도현은 "내가 원래 보라색을 좋아한다. 잠깐 빌려 쓰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소유는 '온기가 필요해'와 '안아줘'를 부르며 큰 박수를 받았다. 

세 번째 무대는 노을이었다. 이날 노을은 '너는 어땠을까'에 이어 데뷔곡인 '붙잡고도'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노을 멤버들은 뱃고동 소리, 오토바이 경적소리 등을 선보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나성호는 "이거 약간 동춘 서커스단 같다"라고 말했다. 윤도현은 "녹음해서 가지고 다니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균성과 전우성은 함께 '목장길 따라'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강균성은 "예전에 '나는 가수다' 할 때 콘서트에서 멤버들이 한 명씩 맡아서 모창을 한 적도 있다. 나는 김경호를 맡았고 성호는 이소라를 맡아 융드레스도 입었다"라고 말했다. 

노을은 앵콜곡으로 '청혼'을 선곡해 늦가을 감성에 잘 어울리는 귀호강 라이브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MTV ‘윤도현의 더 스테이지 빅플레저’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