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 베트남 디지털커뮤니케이션협회와 한-베트남 협력 강화

[OSEN=고용준 기자] 한-아세안특별 정상회의 등으로 한국과 베트남의 협력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한국과 베트남 IT협회간의 상호협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는 지난 달 2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디지털 커뮤니케이션협회와 함께 한-베트남 미래동반 협력센터 개설을 포함한 한-베트남 IT, VR 산업의 실질적인 교류 방안에 대한 포럼을 진행하고 상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 제공.

이날 포럼에서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의 김동현 회장은 “기존의 광물 자원 등이 기반이 되어 그 결과로 산업 폐기물 등이 발생되었던 1차, 2차, 3차 산업혁명과 달리 인적 자원과 창의력 및 기술력이 바탕이 되는 4차 산업혁명에서는 인적 자원의 교류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한-중 협력에 이어 한-베트남 협력 등을 통해 궁극적으로 한-아세안 협력 벨트를 공동으로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직 베트남 정보통신부 차관 출신으로 정보통신부의 디지털커뮤니케이션협회를 이끌고 있는 응우엔 밍 홍 회장은 “베트남 정부는 소프웨어 산업, IT산업이 경제 사회의 발전에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며 특히 가상현실 콘텐츠 사업은 앞으로 과학, 기술, 교육 발전에 매우 직접적인 역할을 미칠 것으로 생각한다” 면서 “대한민국은 매우 강력한 IT 및 가상현실산업을 보유한 국가이고 한국과 베트남은 여러가지 분야에서 국가 전략적 수준의 매우 긴밀한 협력이 진행되고 있는 바, 한-베트남 미래동반 협력센터 를 개설하고 상호 인적 교류를 통해 아세안 주변 국가와 소통에 교두보 역할을 진행하자”고 화답했다.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 베트남 지부장사 메이플블루를 비롯, 홍철운 수석부회장, 피엔아이컴퍼니, 엠투에스, 만렙소프트, 스토익엔터테인먼트 대표 등이 초청되고, 베트남 디지털미디어협회의 응우엔 람 타잉 부회장, 부이 누 위옌 사무소장, 국영방송인 VTC디지털텔레비전 전 디렉터 도 티 밍 응옥 캐드센터 고문 등 양국의 실무 인력들이 참석하여 두 시간 동안 진행된 포럼에서 양 협회는 각 협회 내에 기술협력 부서 개설, 각국 회원사 정보 공유, 양국 정부의 지원 유치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정기적인 가상현실 포럼 개최 및 아세안 포럼 진행에 합의했다. 

또한, 포럼의 주요 행사 중 하나로 실질적인 교류 협력의 첫 단추로 피엔아이컴퍼니는 베트남 글로벌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사인 지엠엔터테인과 협약서를 체결하고, 곧바로 실무 협력의 단계를 시작했다. 베트남 나트랑에 헬로 이글루를 운영하면서 베트남 시장에 대한 노하우를 쌓아가고 있는 피엔아이컴퍼니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현재 지엠이 1000만 달러 규모로 진행하는 VR AR 테마파크 구축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