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 '맨유전 충격패' 씻을까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27, 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의 패배 충격을 딛고 공격포인트 재가동에 나선다.

토트넘은 오는 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번리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를 갖는다.

손흥민은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후 치른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 맨유전을 제외하고 앞선 3경기서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번리전에도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번리전 선발 라인업을 전망하며 손흥민의 이름을 포함했다. 좌측면 공격수로 나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의 뒤를 받칠 것으로 보인다. 최상의 컨디션인 델리 알리와 루카스 모우라도 공격진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은 맨유전 패배의 충격을 털어내야 한다. 토트넘은 지난 5일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서 1-2로 패했다. 무리뉴 감독의 올드 트래퍼드 복수전으로 큰 관심을 모았지만 무기력한 경기 끝에 무릎을 꿇었다.

손흥민이 번리전 활약으로 맨유전 패배의 아픔을 지울 수 있을 지 주목된다./dolyng@osen.co.kr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