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도연, CGV아트하우스 '전도연관' 개관 "영광스럽다"[공식]

[OSEN=김보라 기자] CGV아트하우스가 지난 11일 서울 강변CGV에서 ‘전도연관’ 개관행사를 진행했다. 

전도연관은 2016년 CGV아트하우스 서면 임권택관, 압구정 안성기관, 2017년 CGV용산아이파크몰 박찬욱관, 2018년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김기영관에 이은 다섯 번째 한국영화인 헌정관.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인 영화인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으로 상영관을 헌정하고 업적을 조명하는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이날 열린 개관행사에서 전도연의 압도적인 연기를 느낄 수 있는 대표작이자, 배우 스스로 가장 애정을 갖는 영화로 알려진 ‘무뢰한’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다.

전도연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전도연관을 헌정 받게 되어 대단히 영광스럽다. 앞으로 이 자리에 어울릴 수 있도록 좋은 영화들을 차곡차곡 쌓아나가겠다”며 “우리 독립영화를 해나가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용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GV아트하우스 강경호 사업부장은 “CGV아트하우스에서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전도연관을 개관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CGV아트하우스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를 통해 앞으로의 100년도 헌정인들의 정신을 이어 한국영화의 성장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무뢰한’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김남길이 이날 행사에 깜짝 등장했다. 그는 “전도연이라는 배우와 연기하게 되면서 연기의 재미를 알게 됐다”며 “연기의 터닝 포인트가 됐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안성기, 이병헌, 설경구, 이정재, 하정우, 김남길, 김재욱, 김고은, 최우식 등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총 출동해 영상편지로 전도연에게 축하를 보냈다. 

전도연의 대표작이자 한국 영화사를 대표하는 걸작들을 스크린으로 만나볼 수 있는 ‘전도연 마스터피스 특별전’은 12/24(화)까지 개최된다. 신인여우상을 휩쓸었던 스크린 데뷔작 ‘접속’, 차기작으로 파격적인 행보를 선보였던 ‘해피 엔드’, ‘칸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안겨준 ‘밀양’, 전 세계에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게 다진 후 신예 배우 하정우를 선택한 ‘멋진 하루’, 최고의 연기를 선보인 ‘무뢰한’까지 전도연의 대표작 5편을 만날 수 있다./ watch@osen.co.kr

[사진] CGV아트하우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