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혼자산다' 기안84, 화보 촬영 "잘생김이 깨어났다" 모델84 변신(ft.한혜연X성훈)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기안84가 화보 촬영에서 모델84로 변신했다.  

20일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화보 촬영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화보 촬영 날 아침, 유난히 기운이 없어 했던 기안84는 "거의 하루에 한 끼 밖에 안 먹었다. 마지막날에 물을 마시지 말라고 해서 물도 마시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성훈은 "저것만큼 근육이 확 드러나는 방법이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기안84는 양치승 관장에게 치킨 먹은 흔적을 들킨 바 있다. 기안84는 "그때 내가 뭘 먹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양치승 관장에게 치킨 박스와 와인병을 들켜 또 한 번 운동을 해야했다. 

기안84는 한혜연이 있는 촬영장으로 이동했다. 한혜연은 "밤새 이불킥을 하고 잠도 못 잤다"라고 떨리는 심경을 이야기했다. 

한혜연은 "날씬해도 뭘 입혀도 예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을 예쁘게 입히는 것도 내 역할이다. 하지만 이미 물을 한 번 먹은적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한혜연은 전현무를 스타일링 해주면서 한 차례 평가를 받은 적이 있었다. 

하지만 모두의 걱정과는 달리 기안84는 준비한 의상과 착붙핏을 자랑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게다가 기안84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촬영에 임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한혜연은 "너무 잘한다"라며 칭찬을 금치 못했다. 

기안84가 촬영에 집중하고 있을 때 복면을 쓴 보조 모델이 등장했다. 기안84는 보조 모델을 보며 "성훈이 형 아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한혜연은 태연하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보조 모델은 성훈이 맞았다. 한혜연은 "성훈은 정말 의리남이다"라고 말했다. 기안84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성훈이 형 같았다. 근데 키가 좀 작아서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한혜연은 뒤돌아서 "쟤는 눈치가 왜 이렇게 빠르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침내 성훈이 복면을 벗었다. 성훈은 "그래 나다. 내가 여기까지 왔는데 좀 속아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은 기안84 사진을 보며 "너무 잘하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기안84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와준 게 정말 감동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이시언은 "둘이 많이 친해졌다"라고 섭섭한 듯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시언은 "어디 가서 사랑받지 못했다고 말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는 "사랑 받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안84는 디렉팅 없이도 순식간에 몰입해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본 성훈은 "잘 생긴 얼굴이다"라고 감탄했다. 박나래는 "기안84 회원님이 코가 높다. 그래서 옆 모습이 멋있다"라고 말했다. 한혜연은 "약간 GD느낌 나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때 헨리가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헨리는 "형 화보가 대박났다고 소문이 났더라. 나는 안 될 거라고 생각했다. 너무 깜짝 놀랐다"라며 "형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더 안 나올까봐 걱정했다. 근데 했다"라고 감탄했다. 

기안84의 노출 사진에 성훈은 펌핑 특훈에 나섰다. 성훈은 아메리카노를 들고 기안84에게 "다 하고 나면 이걸 주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는 더욱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 이 모습을 본 헨리는 무릎을 꿇고 "내가 미안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연은 "오늘의 숨은 공신은 성훈이다. 잘 생겼지 의리남이지 잘 먹지 정말 최고다"라고 감탄했다. 기안84는 점심도 먹지 않고 기다렸다. 이 모습을 본 성훈은 소파를 옮겨 기안84를 쉬게 만들었다.  

이어서 시작된 기안84는 계속해서 촬영을 이어 나갔다. 이시언은 "이 화보가 성공한 게 기안84가 입은 옷들을 갖고 싶어진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