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보이스퀸' '드럼통 타이거'..'걱정말아요 그대' 열창.. 감동의 무대 선사 [핫TV]

OSEN=전미용 기자] '보이스퀸' 드럼통 타이거가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예능 '보이스퀸'에서는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드럼통 타이거의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드럼통 타이거 (정수연, 야부제니린, 안이숙, 이주리, 문정옥)의  무대가 펼쳐졌다. 정수연은 남달리 큰 사람들이 모인 팀이다라며 팀을 소개했다.  야부제니린은 연습 공개영상에서 힘들게 노력하는 모습이 보였다. 이에 야부제니린은 "외국사람인 저 때문에 팀에 피해가 갈까 걱정이 된다. 잠 안 자고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각 잡힌  안무로 시선을 집중시키며' 소녀시대'를 불렀다. 노래를 부른 후  갱년기가 왔다며 매번 울었다. 웃었다를 반복한다고 고백했고강릉 주부님들의 박수를 받아냈다. 이어 '바다에 누워'와 '환희' 를 열창했다. 드럼통 타이거는 고음 뿐 아니라 화음, 춤을 추며 완벽한 팀 워크를 선보였다. 

이어 정수연의 독무대가 펼쳐졌다. 정수연은 리허설 때와 다른 무대 진행으로 당황했지만 이내 '난 괜찮아'를 불렀고 김경호는 정수연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이렇게 잘 했나"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흥을 돋우는 색소폰이 등장해 분위기가 더 고조됐다. 

이에 퀸 메이커들도 모두 기립해 열광했고 정수연의 고음에 놀라워했다. 노래를 다 부른 정수연은 "마지막 구절 부르면서 조상님 만나고 왔다. "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들은 대한민국 주부들에게 바치는 노래라며 '걱정말아요 그대'를 절절하게 불렀다. 

이들의 노래를 듣던 강호동도 엄지를 치켜세우며 눈물을 글썽였다. 강호등은 정수연에게 "조상님 만나고 왔다고 했는데.. 뭐라고 하셨냐?"라고 물었고 정수연은 "네가 1등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점수가 공개됐다. 드럼통 타이거는 900점 만점에 845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인순이는 "곡 선택이 탁월했다"며 칭찬했다. 

한편  추억의 배터리(박은정, 강진선, 김루아 김시내, 김미영)의 박은정 참가자는 "우리는 모두 흥이 많다. 그게 우리의 강점이다"라며 자신했다. 김루아, 강진선 역시 "안무가 다른 팀에 비해 강하다. 연습한대로만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무대에 올랐다.  추억의 박남정의 '비에 스친 날들처럼'을 첫곡으로 선택해 파워풀한 목소리와 현란한 춤솜씨를  선보였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브레이크 댄스로 관중을 사로잡았다. 이어 강진선과  두 사람이 장혜리의 '추억의 발라드'를 분위기 있게 부르다 곧바로 흥겨운 무대로 뒤바꿔놓았다.

이후 5명이 '사랑의 트위스트',  '정말로'를 를 부르며 관중의 호응을 이끌었다. 마지막으로 '배반의 장미'를 불렀도 811점을 받았다.  이에 인순이는 "춤 연습하랴 노래 부르랴 고생했다"고 전했고 박미경은 "댄싱퀸 무대였으면 여러분이 1등이다. 잘했다"며 격려했다.

이에 무대에 내려간 강진선은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너무 아쉽다"라며 눈물을 흘렸고 남은 멤버들이 강진선을 안아줬다. 이후 추억의 배터리는 7위로 강진선, 김시내, 김미영이 아쉽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jmiyong@osen.co.kr

[사진] 보이스퀸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