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손글씨로 전한 신년인사 ‘비주얼 만큼 훈훈'

[OSEN=강서정 기자]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 이연희가 2020년 경자년을 맞이해 훈훈함이 가득한 새해 인사를 전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가 옥택연과 이연희의 손글씨 새해 인사로 예비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덕담을 전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2020년 가장 강렬한 화제작이자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더 게임’에서 상대방의 눈을 통해 그 사람의 죽음을 보는 예언가 김태평 역을 맡은 옥택연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0년에는 행복과 기쁨이 가득하길”이라고 센스 넘치는 새해 인사를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더 게임’ 1월 22일 첫 방송! 많이 사랑해주세용~”이라는 애교 넘치는 멘트로 ‘더 게임’을 향한 관심을 당부해 이번 작품을 향한 옥택연의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층 성숙해진 연기로 돌아온 옥택연이 ‘더 게임’을 통해 어떤 연기 변신을 선보이게 될 것인지 기대를 높인다.

극 중 능력 있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을 연기하는 이연희 역시 특유의 비타민 미소와 함께 직접 손글씨로 새해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메시지와 함께 깨알 같은 하트를 덧붙여 행복을 기원한 동시에 “1월 방송되는 ‘더 게임’도 많은 시청 바랍니다”라고 ‘더 게임’의 첫 방송 시청 독려도 잊지 않았다.

‘더 게임’ 제작진은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며, 변함없이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하겠다”며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더 게임’의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은 새해에도 열심히 촬영에 임할 예정이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며 의미 있는 신년 인사를 전했다.

이처럼 옥택연과 이연희가 진심을 가득 담아 전한 새해 인사 메시지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은 전작 ‘시간’을 통해 디테일하고 세련된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장준호 감독과 참신하고 탄탄한 필력을 선보여온 이지효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22일첫 방송될 예정이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