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재영·김해숙·남궁민, '연기대상' 무관+불참..씁쓸한 이면(종합)[Oh!쎈 초점]

[OSEN=최나영 기자] 새해가 밝음과 동시에 3사 지상파 연기대상 시상식이 모두 마무리됐다. 이번 연기대상이 또 한번 씁쓸한 뒷맛을 남기는 것은 타야될 사람이 타지 못한 의아함 때문이다. 물론 각 3사 대상 수상자들에 '이견 없다'란 반응이 대다수이지만, 이것과는 별개로 강력한 수상 후보가 무관에 그친 것을 말한다. 

배우 정재영은 지난 달 30일 열린 '2019 MBC 연기대상'에 불참한 것과 더불어 시상식에서 아무런 상도 받지 못했다. 정재영은 올해 '검법남녀 시즌2'에 백범으로 출연하면서 가장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다.

정재영이 출연한 '검법남녀 시즌2'는 9.9%(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은 바. 하지만 그는 시상식 불참과 함께 무관에 그치면서 팬들에게나 시청자들에게 아쉬움을 남겼고, 이는 '2019 MBC 연기대상'의 가장 큰 논란거리가 됐다.  

이에 정재영 측은 불참과 관련해서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정재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2019 MBC 연기대상' 불참에 대해 "공식입장은 없다"고 답했다. 불참 사유나 다른 모든 것에 대해서 답변을 하지 않은 것이다.

3사 시상식 중 공동 수상자가 가장 많았던 2019 'KBS 연기대상'은 '닥터 프리즈너'의 남궁민과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김해숙에게 어떤 상도 수여하지 않아 '미스터리'를 남겼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 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첫 방송에서부터 콘텐츠 영향력 지수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남다른 인기를 드러냈던 바다.

31일 열린 2019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닥터 프리즈너'는 미니시리즈 우수상(최원영), 미니시리즈 조연상(김정난, 김병철), 신인연기상(권나라) , 베스트 커플상(김정난, 장현성) 등 4관왕에 올랐지만 남궁민의 이름은 호명되지 않았다.



연기대상의 단골이었던 KBS 주말극의 주인공도 빈 손은 마찬가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에서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힐링과 위로를 전하고자 했던 드라마.

김해숙은 극 중 악착같이 산 '한국 엄마' 박선자 역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했던 바다. 이날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우수상 장편(기태영, 김소연), 청소년 연기상(주예림) 등 3명에게 상을 안겼지만 김해숙은 어떤 트로피도 가져가지 못했다. 

그리고 남궁민과 김해숙은 이번 시상식에 모두 불참, 그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이들은 당초 이번 연기대상의 막강 후보로 거론됐던 바라 시청자들에게는 일종의 충격을 안긴 것으로 보인다.

이는 시상식의 이면이라도 할 수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시상식이 100% 순수하게 '연기 잘한 것으로만' 수상이 결정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암묵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이다. 이번 시상식을 꼬집어 얘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당초 자신이 수상자인 줄 생각했다가 아닌 것을 알게 돼 불참하는 경우도 있다. 그럴 때는 시상식 쪽에서도 적극적으로 오라고 못 한다. 내년 방송될 드라마, 경쟁작 출연 등 수상에는 여러 변수가 존재하는 것이 현실"이라고 귀띔했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각 방송사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