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송하예 측 "정민당 음원 사재기 주장 사실무근, 남 죽이기 식..법적대응"[공식]

[OSEN=선미경 기자] 가수 송하예 측이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제기한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관계자는 8일 오후 OSEN에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사재기를 한 것이 없다”라고 입장을 밝히며,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인 조치를 준비 중인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 관계자는 “무슨 근거로 ‘사재기를 했다’고 말했는지 모르겠다. 정말 말도 안 된다. 정확한 증거를 가지고 해야 하는데 그냥 ‘남을 죽이기 식으로 말한 것 같다”라며 정민당 측의 의혹 제기에 대해 황당하다는 반응을 덧붙였다.

[OSEN=민경훈 기자]더쇼 생방송에서 송하예가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rumi@osen.co.kr

앞서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측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본관 정론관에서 음원 사재기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가 음원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더하기미디어의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정민당은 이를 증거로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와 홍보대행사 앤스타컴퍼니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하예는 지난해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자, “ 명예를 실추시킨 모 가수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앞으로도 당사는 모 가수를 포함한 악플러들의 악의적인 비방에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seon@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