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민당 "송하예 사재기 정황 포착"→소속사·홍보대행사 "사실NO 법적 대응" [종합]

[OSEN=심언경 기자] 가수 송하예가 박경의 SNS 글에 이어 정민당의 기자회견으로 또 한 번 사재기 논란에 휘말렸다.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측은 8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본관 정론관에서 음원 사재기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측은 기자회견에 앞서, 한 유명 가수의 홍보 대행사가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는 장면을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측이 언급한 유명 가수는 송하예였다.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측은 더하기미디어의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컴퓨터 화면 2대에 송하예의 노래 '니 소식'을 연속으로 재생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근거로, 송하예의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영상 속 시점인 2019년 5월 25일 이후 송하예의 노래 차트 순위가 급상승했다고 컸다고 주장했다.

김근태 대변인은 "2019년 11월 블락비 박경이 몇몇 뮤지션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를 하지 말라고 하자 거론된 뮤지션은 박경을 고소했다. 하지만 거론된 뮤지션 가운데 송하예의 음원 사재기 정황이 발견된 상태다. 지금 검찰과 경찰이 수사해야 할 건 박경이 아니라 바로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와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라며 "음원 사재기를 시도한 앤스타컴퍼니 관계자의 전자우편 주소는 한 인터넷 언론사의 홍보 기사와 광고 기사를 써온 기자 2명의 전자우편과 일치하기도 했다. 여론 조작과 왜곡은 신뢰 사회를 발목 잡고 공정을 해치는 해악"이라고 말했다

정민당 측은 이날 공개한 영상을 증거로,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와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관계자는 같은 날 오후 OSEN에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사재기를 한 것이 없다.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인 조치를 준비 중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해당 관계자는 “무슨 근거로 ‘사재기를 했다’고 말했는지 모르겠다. 정말 말도 안 된다. 정확한 증거를 가지고 해야 하는데 그냥 ‘남을 죽이기 식으로 말한 것 같다”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송하예 측은 "정민당에서 공개한 영상 및 캡처 이미지를 촬영했다는 앤스타컴퍼니 측과도 사재기에 관련돼 어떠한 업무도 진행한 것이 없으며, 앤스타컴퍼니에도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앤스타컴퍼니 측 역시 사재기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앤스타컴퍼니 측은 정민당이 증거로 내세운 영상에 대해 "누구나 쉽게 접하고 공공연하게  팬덤이나 총공 스트리밍 작업에 활용되고 있는 '앱플레이어' 스트리밍 시연 장면이다. 원본에는 수많은 가수들로 테스트하는 시연 장면이 있었으나, 해당 영상만 유포가 돼 음해가 되는 부분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영상의 방법과 목적 자체를 명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화면에 나오는 가수와 저의 시연 영상은 전혀 관계 없음에도 불구하고 연관 지어  '사재기'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억측을 생산하는 경우, 의도적인 명예훼손으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하예의 사재기 논란은 지난해 11월 24일 블락비 멤버 박경의 SNS 글에서 비롯됐다. 당시 박경은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문구와 함께, 높은 음원 순위를 기록 중인 몇몇 가수의 실명을 언급했다. 송하예 역시 박경의 글에 포함된 인물 중 하나였다. 이에 송하예 측은 박경과 악플러에 대해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정민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