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기영, ‘자산어보’·’휴가’·‘교섭’까지 2020년에도 스크린 열일 행보ing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강기영이 연이은 열일 행보를 알리며 2020년 도약의 포문을 활짝 열었다. 영화 ‘자산어보’, ‘휴가’, ‘교섭’ 등 자신만의 믿고 보는 라인업을 구축하며 멈추지 않는 연기 행보를 예고한 것.

그동안 강기영은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김비서가 왜 그럴까’, ‘내 뒤에 테리우스’, 영화 ‘너의 결혼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유쾌한 웃음과 진한 휴머니즘을 전해왔다.

특히, 지난해에 이르러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과 영화 ‘엑시트’, ‘가장 보통의 연애’를 통해 연이은 활약상을 인정받으며 대체 불가능한 배우로 그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이처럼, 특유의 인간미와 개성을 변주한 캐릭터들로 필모그래피를 확장해 온 강기영은 올해 작품 활동들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준비를 부지런히 마쳤다.

강기영의 2020년 첫 스크린 출격 신호탄은 현재 본격적인 개봉 준비에 돌입한 이준익 감독의 차기작 ‘자산어보’가 될 예정이다.

극 중 ‘정약용’의 제자 ‘이강회’ 역을 맡아 색다른 캐릭터에 도전하는 강기영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져온 노련한 연기 내공에 진정성을 더해 보다 뚜렷한 개성을 지닌 이강회를 스크린에 구현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지난 9일 새로운 영화 ‘휴가’(감독 육상효)의 첫 촬영을 마쳤다. 딸을 만나기 위해 하늘에서 3일의 휴가를 받아 내려온 엄마 ‘박복자’(김해숙 분)를 이승으로 안내하는 천상의 ‘가이드’ 역을 맡았다.

특히, 판타지 드라마에 어우러질 강기영 특유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가 극의 재미와 공감력을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렇듯 존재감만으로도 기대가 되는 그의 캐스팅 소식에 예비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강기영은 중동 지역에서 납치된 한국인 인질들을 구출하고자 나선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교섭’(감독 임순례)에서 황정민, 현빈을 잇는 주연으로 이름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극 중 강기영은 이야기의 반전을 이끄는 ‘키플레이어’로 활약할 예정인 만큼 능수능란한 완급 조절로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다.

2018년과 2019년에 이어 올해에 이르기까지, 꾸준한 필모그래피 속 돋보이는 신선한 매력을 무기로 충무로의 새로운 픽(Pick)으로 등극한 강기영. 이는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심도 있는 고민과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연기 열정, 그리고 그동안 탄탄히 다져온 연기력이 뒷받침된 덕분일 터. 대중들의 관심과 기대에 화답하듯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2020년 강기영의 의미 있는 연기 행보가 반갑다.

한편, 강기영은 본격적인 스크린 활약에 앞서 지난 2일 첫 방송된 tvN의 새해 첫 예능 ‘RUN’(연출 김현실)을 통해 2020년 활동의 물꼬를 트고 매주 대중과 만나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유본컴퍼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