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은아 "엄마는 무릎 꿇고, 난 야구 배트로 맞았다"..이번엔 전 소속사 폭로 [종합]

[OSEN=박소영 기자] 배우 고은아가 여배우들의 텃세와 기싸움 폭로에 이어 이번엔 전 소속사에서 당했던 폭행 일화를 털어놨다. 

15일 고은아의 동생 미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분노주의 이건 진짜 너무했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는 지난 8일에 공개했던 “이 정도일 줄은 몰랐죠?? 배우들의 기싸움” 영상의 번외편이다. 

이 영상에서 고은아는 “과거 모 선배랑 소속사 내에서 소문이 돌았다. 촬영 마치고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영화를 보러 갔는데 회사에는 남자랑 갔다고 잘못 제보가 됐다. 영화관 모든 입구에 매니저가 있었고 제 가방과 휴대전화를 빼앗았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콩 찍더라. 두개골이 끊어질 정도의 고통이었다..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 하지만 난 잘못한 게 없으니 울지 않았다. 그런데 또 엎드려뻗쳐를 시키더라. 허벅지 아래를 때렸다. 학교 다닐 때 더럽게 많이 맞았는데 이것도 더럽게 아프더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 일로 고은아의 어머니 역시 사무실에 무릎 꿇고 앉게 됐다고. 또한 소속사 대표에게 휴대전화를 감시당하고 오피스텔 경비를 통해 CCTV까지 확인받는 등 철저히 통제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미르가 “그때 누나는 모든 게 스트레스였다. 누나가 너무 예민해서 말도 못 걸었다”고 거들 정도. 

고은아는 “잔다고 보고 하면 진짜로 집에 있는지 없는지 매니저가 집 초인종도 눌렀다. 촬영장까지 와서 기죽이려는 행동도 했다. 일을 열심히 했어도 출연료를 안 줬다”고 거듭 분노했다. 미르는 “그땐 누나도 어렸으니까. 지금이었으면 경찰에 신고했을 것”이라고 거들었다. 

고은아는 전라남도 장성 출신으로 17살에 데뷔해 영화 ‘ing’, ‘잔혹한 출근’, ‘썬데이 서울’, ‘사랑방 선수와 어머니’, ‘외톨이’, ‘10억’, ‘스케치’ ‘비스티걸스’,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 ‘황금사과’ 등에 출연했다. 

지난 8일 방송에서는 “제가 배우들 욕을 하고 스태프들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고 모 배우가 이간질했다”, “여배우 선배가 제가 먼저 픽스한 드레스를 보고 빼앗아가더라”, “신인들한테 서러웠던 일을 물어보면 저랑 비슷한 얘기를 한다” 등의 폭로를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