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故설리 친오빠 "남처럼 살던 친부, 동생 유산문제 지인에 공유" 분노 [전문]

[OSEN=하수정 기자] 고(故) 설리 친오빠가 동생의 유산 문제에 대한 친부의 행동을 지적했다.

설리 친오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내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 동생 묘에는 다녀 오시지도 않으신 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새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입니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덧붙였다.

또한, 친오빠가 남긴 문자 메시지 캡처 이미지 안에는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습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습니다.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해당 메시지 안에는 종교와 관련된 글이 가득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의 흔적이 없기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측했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다음은 고 설리 친오빠가 남긴 글 전문

나는 나의 동생으로 인한 것을 슬픔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 동생 묘에는 다녀 오시지도 않으신 분이..사적인 거 공유하기 싫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본세가 드러나시는 분은 박제입니다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