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성준, 군 복무 중 결혼·2세 출산 고백 "기적이자 축복..상근예비역 전환"[종합]

[OSEN=김은애 기자] 배우 성준이 군 복무 중인 가운데 뒤늦게 결혼과 2세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3일 "성준은 아내와 아이에 대한 책임감으로 최근 복무 전환신청을 통해 상근예비역으로 남은 군 복무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성준에게 군 입대전 결혼을 약속한 일반인 여자친구가 있었다. 군입대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 둘 사이에 소중한 새 생명이 생겨났고,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만 빠르게 진행한 채 서둘러 군대에 입대 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약 1년의 시간이 지났고, 성준은 아내와 아이에 대한 책임감으로 최근 복무 전환신청을 통해 상근예비역으로 남은 군복무를 하게 됐다. 뒤늦게나마 용기내어 고백한 배우 성준에 대한 격려와 축복,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성준은 지난 2018년 12월 18일 강원도에 위치한 2사단 노도신병교육대에 입소, 군 복무를 시작했던 바다. 소속사에 따르면 성준은 입대 당시 이미 지금의 아내와 혼인신고를 한 상황이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성준의 자필편지도 공개했다. 성준은 "입대 즈음, 저는 인생의 큰 변화와 함께 기쁜 일들이 있었다. 저에게 평생을 함께할 사랑하는 사람이 생긴 것"일며 "이에 기쁜 마음으로 결혼 계획을 세우던 중 아기의 소식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이어 성준은 "너무나 큰 기쁨이었고 기적이자 축복이었다. 그러나 제가 바로 군 입대를 하게 되면서 제 인생에 찾아온 소중한 두 사람에 대한 보호를 우선시하고 싶었다. 그래서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는 가능한 한 빨리 진행하되, 많은 분들에게 직접 인사를 드려야 하는 결혼식은 진행을 하지 못했다. 입대를 앞두고 있던 저로서는 최선이라 생각을 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성준은 군 복무 전환을 신청한 사실도 알렸다. 그는 "그렇게 어느덧 1년의 시간이 지났고, 최근 제가 없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아내가 걱정이 되어 복무 전환 신청을 해서 현재 상근으로 남은 군 복무를 시작하게 됐다"며 "아직은 미숙한 초보 가장으로서 가족을 조금 더 가까이서 지키고 싶었고, 이를 계기로 여러분들께도 부득이 조금은 늦어버린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솔직하게 전해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성준은 "기쁘고 좋은 소식이지만, 그 시기 바로 전달해드리지 못했던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초보 가장으로서 잘 해내고 싶었던 저의 이야기도 조금은 이해해 주신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성준은 오는 7월 전역을 앞두고 있는 상황. 갑작스러운 근황에 대중의 반응이 다양한 가운데 성준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연 그는 전역 후 배우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지켜볼 일이다.

한편 1990년 생인 성준은 지난 2011년 드라마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통해 배우로 발돋움했다. 이후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 밴드',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구가의 서',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연애의 발견' 등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오앤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