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생충' 봉준호→송강호·최우식, 오늘(10일) 韓최초 아카데미 트로피 품에 안을까 [종합①]

[OSEN=하수정 기자] 한국 영화사 101년 만에 '기생충'은 후보를 넘어 '아카데미 수상작'으로 오스카 트로피에 이름을 새길 수 있을까.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최우식 등 8명의 주연 배우, 그리고 '기생충' 제작진까지 새 역사를 쓰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9일(현지시간) 오후 5시 캘리포니아주 LA 돌비극장에서 개최된다. 한국 시간으로는 10일 오전 10시부터 TV조선을 통해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안현모 통역사의 진행으로 생중계 된다.

이날 봉준호 감독을 중심으로, 주연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박명훈,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등이 아카데미 레드카펫을 밟는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카데미 시상식은 일명 '오스카'로도 불리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봉준호 감독이 '로컬 시상식'이라고 표현해 화제가 되기도 했지만, 한번의 이벤트에 투입되는 천문학적인 액수와 그 영향력을 따져볼 때, 전 세계 최고의 영화 축제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가장 관심이 높은 주요상은 작품상, 감독상, 남녀주연상, 각본상으로, 한국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Best Picture 봉준호·곽신애), 감독상(Directing 봉준호), 각본상(Original Screenplay 봉준호·한진원), 국제영화상(International Feature Film), 미술상(Production Design 이하준), 편집상(Film Editing 양진모)까지 무려 6개 부문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

NEON 공식 SNS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후보로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국제영화상(당시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올랐지만, 5편을 뽑는 최종 후보에는 들지 못했다. '버닝'의 예비후보가 최고의 성과였으나, 불과 1년 만에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의 핵심 후보에 올라 유력한 수상작으로 점쳐지고 있다. 

현재 많은 영화 전문가를 포함해 외신에서는 "국제영화상은 '기생충'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앞서 '아카데미 전초전'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작품상 후보에는 총 9편이 올랐고, '기생충'과 '1917'의 대결 구도가 형성됐다. 최근 각종 영화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휩쓸고 있는 '1917'은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두 영국 병사가 독일군 함정에 빠진 아군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으로 달려가면서 겪는 하루 동안의 사투를 그린다. 이번 아카데미에서도 10개 부문 후보에 올라 다관왕을 노리고 있다.

LA타임즈 영화평론가 저스틴 창은 "아카데미 회원들의 성향을 보면 '1917'이 작품상을 받을 것처럼 보이지만, 다크호스 중의 다크호스인 '기생충'이 충분히 이길 수 있고 자격도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으면 '비영어 영화'로는 최초이면서, 64년 만에 칸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영화가 된다.

이 외에도 '아이리시맨', '포드 V 페라리',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이 작품상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감독상에는 '기생충' 봉준호, '아이리시맨' 마틴 스코세이지, '조커' 토드 필립스, '1917'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들이 대거 후보에 올랐다.

봉준호가 감독상 트로피를 거머쥔다면, 대만 출신의 이안 감독 이후 두 번째로 아시아계 감독의 수상이다. 이안 감독은 '브로크백 마운틴'(2006), '라이프 오브 파이'(2013)로 오스카 감독상을 받았다.

국제영화상에 이어 각본상도 수상 가능성이 높은 부문 중 하나다. 제72회 미국 작가조합상(WGA)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미 각본상을 수상했기 때문에 기대감이 치솟는 중이다. 경쟁작은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이다.

이와 함께 미술상과 편집상도 기대해 볼만하다. 앞서 '기생충'은 미국 미술감독조합상(ADG), 편집자협회상(ACE) 등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5월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제77회 골든글로브를 찍고, 제92회 아카데미 입성까지 이룬 '기생충'. 수상 결과에 영화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