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생, 자서전=길" '집사부일체' 김남길이 '길'을 읽어주는 이유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김남길이 신성록과 브로맨스로 열정을 뽐낸 가운데, 자신이 길을 읽어주는 이유에 대해 소신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김남길이 출연했다.

오늘 함께할 사부가 누구인지 힌트요정과 통화하게 했다.목소리를 듣자마자 이승기는 "얼마 전에 만난 분 같다"고 했고, 양세형은 " 개그맨 100명 중 100명은 이 분의 성대모사 가능하다"며 웃음소리를 저격했다. 힌트요정은 바로 칸의 여왕 전도연이었던 것. 

전도연이 공개되자마자 이승기는 "나와 인연이 있지 않으시냐"고 하자, 전도연은 "승기씨 사인 받은 적 있다"면서 "드라마 보고 딸이 너무 팬이라 사인을 받은 적 있다"고 했다. 

전도연은 이번 사부에 대해 "나랑 함께 작품한 적 있어, 어제본 반가운 친구같은 느낌"이라면서 노래방메이트라고 했다. 이어 "배우지만 기본 적으로 흥이 많은 편, 문화예술 비영리단체 운영하는 대표님이기도 하다"면서 "최근 연기대상 받은 사람"이라며 빅히트를 던졌다. 

이어 성곽 남쪽 길을 따라오라는 힌트를 들고 사부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미리 도착해있던 김남길의 뒷모습을 보자마자 모두 바로 알아챘다. 예상대로 김남길이었다. 

김남길은 "내가 준비를 좀 해왔다"면서 직접 일과표를 정리해 가져오는 열정을 보였다. 김남길과 함께하는 '새해맞이 OT'를 브리핑하면서, 김남길은 "난 평소 걷기 예찬론자"라면서 "건강에 좋고, 머리 비우기에도 좋아 아이디어 구상하기도 좋다"고 전했다.  

또한 비영리단체 대표로 문화예술 NGO '길 스토리' 운영 중이라는 김남길은 문화적 나눔을 통해 긍정적 에너지전파하고 있다고 했다. 신성록은 김남길에게 "내 롤모델은 김남길"이라며 옆에서 살뜰히 챙겼고, 김남길은 "TV 속 차가운 이미지인 줄 알았는데 너무 좋다"며 급 포옹으로 브로맨스를 알렸다. 

제작진이 걷는 만큼 용돈을 줄 것이라 딜을 걸었고, 사진찍기가 취미인 김남길의 시선을 따라 골목길을 걸었다. 마침 핫도그집을 발견, 추억의 골목길 만찬을 즐겼다. 하지만 꼴등인 김남길 차례까지 핫도그가 거의 남지 않았다. 마지막 육성재는 김남길을 배신하며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핫도그를 다 먹어치워버렸다. 

김남길은 육성재에게 "이리로 와라"며 손을 내밀자, 신성록은 "내 자릴 탐하는 건가, 거긴 내 자리야"라며 질투해 웃음을 안겼다. 



분위기를 몰아 추억의 교복 사진관에 도착했다. 멤버들은 교련복으로 갈아입으며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갔다. 김남길은 "이렇게 입었으니 옛날감성 가자"며 제기차기를 꺼냈다. 팀까지 나눠서 고무신을 신고 명승부를 펼쳤다. 제기차기, 딱지치기 놀이의 의미를 묻자 김남길은 "무조건 재밌게 놀아, 노는 동안은 아무생각 없이 제대로 놀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의외로 신성록이 선전해 결정전에서 4개를 기록, 성재가 3개, 양세형이 2개를 기록하며 결국 양세형이 딱밤 맞기에 당첨됐다. 김남길은 무려 6개이상을 기록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신성록은 김남길 앞에서 "정말 롤모델이시다"고 말했으나 결국 게임 앞에서 피도 눈물도 없는 모습으로 딱밤을 장전해 폭소하게 했다. 

게임 후, 멤버들은 "우리가 돈독해졌다"면서 우애를 다졌다. 추억여행을 함께 떠나며 길을 떠난 멤버들, 김남길은 "길을 읽어주는 이유, 걸음 걸음에서 인생을 느낄 수 있다, 우리 삶에 가장 밀접한 자서전은 길"이라며 소신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