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권율 “악역에 매력 느껴..음지의 시선으로 긴장감 만드는 것 흥미로워”[화보]

[OSEN=강서정 기자] OCN 드라마 ‘보이스’ 시리즈 속 냉혈한 빌런 ‘방제수’역으로 대중들의 뇌리에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 배우 권율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과 함께 2020년 3월 호 화보를 진행했다. 화보 속 권율은 매니시하면서도 패셔너블한 모습으로 숨겨진 매력을 발산했다.

최근 차기작을 준비 중이라는 권율은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모습으로 대중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작품 속 악역을 주로 맡았던 것에 대해서는 “악역에 매력을 느낀다”며, “음지의 시선으로 극 속 긴장감을 만들어가는 것이 흥미롭다”고 말했다.


대중들이 다시 봐줬으면 하는 작품이 있는지 묻자 영화 ‘최악의 하루’를 꼽으며, “좋은 호흡으로 새로운 앙상블을 선보일 수 있었던 작품”이라며, “대중들과 비슷한 결의 캐릭터로 다시 한번 만 날 기회가 있어도 좋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최근 농구를 시작했다는 권율은 “다양하게 골을 만들어가는 과정들을 통해 사고가 많이 넓어졌다”며, “앞으로의 10년을 위해 지금은 내실을 탄탄히 다지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권율의 솔직한 인터뷰와 화보는 앳스타일 매거진 2020 3월 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앳스타일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