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풀인풀' 이태선x조우리, 친남매 '가능성↑'‥오민석, 해임 '위기' [종합]

[OSEN=김수형 기자]'사풀인풀'에서 이태선과 조우리가 친남매 가능성이 열린 가운데 오민석은 해임위기에 놓였다. 

23일 방송된 KBS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연출 한준서, 극본 배유미)'에서 이날 청아(설인아 분)는 홀로 납골당에서 눈물을 훔치는 준휘(김재영 분)를 찾아가 위로했다. 진실을 알게 된 준휘는 "준겸이가 낸 사고였다, 어떡하지"라면서 10년 동안 생각했지만 상상도 못한 진실이라 했다. 준휘는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이제야 알 것 같다"면서 母유라(나영희 분)는 어디까지 알고 있을지, 진실을 말해야할지 고민했다.  

이때, 준휘의 집 앞에서 유라를 마주쳤다. 청아와 준휘는 당황했고 준휘가 혼자 내리겠다고 했다. 청아는 "인사만 드리겠다"면서 준휘의 마음부터 살폈다. 

준휘는 청아 옆으로 자리를 옮기더니 돈독한 모습을 보였다. 유라는 "누가 더 오래버티는지 두고보자, 자신있니?"라고 물었고, 청아는 "끝까지 버텨보겠다"고 했다. 준휘는 "서로 잃는 것보다 낫다"면서 "우리에겐 선택지가 없다, 어쩌면 엄마도 그럴 것"이라며 변함없는 마음을 보였다. 청아는 "오늘처럼 혼자두지 않을 것"이라면서 지친 준휘의 옆에서 지킬 것이라 했다.

설아(조윤희 분)는 진우(오민석 분)에게 해랑(조우리 분)의 얘기를 꺼냈다. 설아는 "나 몰래 2년이나 만나지 않았냐, 걔한테 다정했을 당신 생각하면 피가 거꾸로 솟는다"면서 "계약연애는 시간을 주고 싶었다"고 했다. 하지만 설아는 "약속한 시간 끝나면 이 집에서 나가라"며 차가운 모습을 보였다.  

태랑(윤박 분)은 父준익(정원중 분)으로부터 시월(이태선 분)이 뺑소니로 뒤집어쓴 아픔이 있다고 전해들었다. 게다가 부모가 없다는 사실에 마음쓰였다. 

시월(이태선 분) 은 연락이 되지 않는 청아를 걱정, 청아는 시월의 부재중을 보고도 못 본 척했다. 청아는 모든 사실을 알곤 오열한 준휘를 떠올리며 더욱 고민에 빠졌다. 준휘 역시 시월이 母유라가 누명을 씌운 사람인지, 벗긴 사람인지 알아본다는 말을 떠올리며 어디론가 향했다. 

유라가 준휘의 뒤를 따랐다. 준휘는 유라의 책장에서 母인 유라가 쓴 책을 발견했다. 준휘는 유라가 사고당일 진짜 그곳을 지나간 이유가 무엇일지 의문이 들었고, 유라가 자신의 책을 들고가는 준휘를 목격하며 불안감에 휩싸였다. 

화영은 준휘를 불러내 진우를 부회장직에서 해임시킬 것이라며 이에 찬성하라 끌어들였다. 준휘는 "그렇게 쉽게 결정할 일 아니다"고 했으나 화영은 자꾸만 자신의 뜻에 따르라 명령했다. 준휘는 자신이 최대주주인 만큼 신중할 것이라 했다. 

준휘는 바로 진우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진우는 준휘에게 별로 개의치 않아하면서 오히려 자신의 고민을 전했다. 인터마켓을 위해 결단을 내릴지 기로에 놓였다고 고민하더니 말을 아꼈다. 준휘는 "난 누구의 편도 아니다"면서 화영과 진우가 사적인 이유로 회사를 흔들지 말라 충고했다. 

진우는 母화영을 찾아갔다. 화여은 해임 위기에 놓인 진우에게 자진사퇴하라고 했다. 진우는 "우리 노조는 날 지지해주기로 했다, 오랫동안 엄마 아들로 고민했다"면서 "그 동안 불법행위와 갑질들 눈감아 줄 수 없다는 것이 내 입장, 엄마에게 인터마켓을 맡길 수 없다는 것이 내 결론이다"고 했다.  

화영은 "네가 용을 써도 날 못 이길 것, 네 목이 날아갈지 내 목이 날아갈지 모자간의 진흙탕 싸움 재밌겠다"며 지지않았고, 진우는 "어떤 결론이든 두 사람 중 한 명은 확실히 나가는 걸로 약속하자, 그럼 엄마가 제안하는 것 다 받아들이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해랑이 자신의 가족사를 꿰고 있는 시월이를 따로 만나러 나갔다. 이때, 시월의 집에 있는 쌍둥이 사진을 발견했고, 시월은 해랑이 5살 때 친오빠를 잃어버렸단 말을 듣곤 화들짝 놀랐다. 그러면서 사진 속 동생 얼굴과 해랑의 얼굴을 비교하면서 서둘러 어디론가 향했다.

태랑은 집 앞에서 시월을 마주쳤다. 시월은 태랑에게 해랑에 대해 물었다. 시월은 태랑에게 자신의 친동생 사진을 건네며 해랑과 닮았다고 했고, 태랑이 어릴 적 얼굴을 보며 화들짝 놀랐다.

/ssu0818@osen.co.kr

[사진] '사풀인풀'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