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망친 여자' 홍상수♥︎김민희, 3년 만에 공식석상..커플링 꼈다[70회 베를린영화제①]

[OSEN=김보라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지난 2017년 열린 67회 베를린 영화제 이후 3년 만에 다시 한 번 경쟁 부문에 진출한 것이다. 국내에서는 두문불출하기에 이들의 행보가 영화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만하다. 

두 사람은 3년 전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았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25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열린 ‘도망친 여자’의 프레스에 참석해 전 세계에서 온 기자들을 만났다. 이날 영화에 관한 질문을 받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신작 ‘도망친 여자’(제작 전원사, 배급 전원사・콘텐츠판다)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친구들을 만나는 감희의 일상을 담았다.

김민희는 주인공 감희 역을 맡아 배우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와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 배우들 모두 홍 감독의 페르소나로 통하는 데다 앞서 작품을 통해 여러 번 만난 적이 있기에 홍 감독의 작업 방식에 익숙할 터이다.

국내 개봉에 앞서 베를린에서 먼저 공개됐기에 해외 평단으로부터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무엇보다 수상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올 봄 국내 개봉 예정. 러닝타임 77분.

/ purpli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