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끼줍쇼' 로운, 운중동을 뒤집어 놓은 비주얼… "그동안 인기 실감 못했다" [종합]

[OSEN=김예솔 기자] SF9의 로운과 김혜윤이 한 끼에 성공했다. 

26일에 방송된 JTBC '식큐멘터리 한끼줍쇼'에서는 SF9의 로운과 김혜윤이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로운과 이경규는 신중하게 집을 물색했다. 그러던 중 한 집의 벨을 울렸다. 집 주인은 로운을 보자 "너무 잘생겼다"라고 감탄했다.이후 집 주인은 "우리도 밥을 먹어야 한다. 들어오시라"라고 흔쾌히 한 끼를 허락했다. 

그 사이 김혜윤과 강호동 역시 한 끼를 허락받아 두 팀이 동시에 한 끼를 해결하게 됐다. 

집 주인은 "예전엔 신사동에 살았다. 운중동에 이사온 후 정말 조용하고 좋다"라고 말했다. 집 주인은 저녁 메뉴로 닭칼국수를 준비했다. 

집 주인은 "원래 요리하는 사람이다. 가로수길에서 스테이크 하우스를 운영했다. 지금은 쉬고 있다. 지금은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다가 박사과정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알고보니 이경규와 로운이 찾은 집 주인은 김욱성 셰프였다. 

로운은 부엌에 서서 계속해서 일을 도우려 했다. 하지만 김욱성 셰프는 괜찮다고 말했다. 김욱성 셰프의 아내는 "예전에 드라마 할 때 아이와 싸웠다. 아이가 시험기간인데도 드라마를 본다고 해서 힘들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욱성 셰프는 지역 특산물 전파에 관련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욱성 셰프는 "토종 종자들이 건강하면 새로운 품종으로 개발이 가능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경규는 "닭의 부위대로 구워 먹는 가게를 여는 게 내 꿈이다"라고 말했다. 

그 순간 김욱성 셰프의 딸과 딸의 친구가 집에 도착했다. 딸은 설레했다. 딸은 "'어하루'를 정말 재밌게 봤다"라고 말했다. 딸의 친구는 "없던 팬심도 생기는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로운은 "드라마 끝나고 바로 가수 활동을 해서 밖을 돌아다닐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나를 알아보시는 게 신기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로운과 이경규는 김욱성 셰프가 만든 닭칼국수와 오징어 볶음을 맛있게 즐겼다. 로운은 식탁에서 투닥하는 남매를 보며 "나도 두 살 위의 누나가 있다. 옛날에 횡단보도 앞에서도 싸우고 후라이팬으로도 싸웠다. 지금은 떨어져 있으니까 애틋함이 있다"라고 말했다. 

딸은 아버지를 따라 셰프의 꿈을 키웠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딸은 "아빠가 한 여름에서 뜨거운 불 앞에서 계신 게 힘들어 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욱성 셰프는 "나이가 드니까 현업에서 바쁘게 일하는 건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김욱성 셰프는 "한 암환자 분이 제주도에서 요양 생활을 하다가 내가 만든 백김치가 먹고 싶다고 하셔서 보내드린 일이 있다"라며 "요리사는 정서적, 육체적으로 좋은 에너지를 줘서 험난한 세상을 살게 하는 일 같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JTBC '식큐멘터리 한끼줍쇼' 방송캡쳐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js2.keywordsconnect.com/inspace_osen.j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