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게임' 임주환X이연희 "널 죽인다면 김태평 때문" 눈물로 애원→옥택연 자살 [어저께TV]

[OSEN=전은혜 기자] 임주환이 자신이 사랑하는 이연희를 죽인다는 사실 앞에 괴로워 하며 눈물을 흘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에구도경은 자신이 서준영을 죽이게 될 것임을 믿지 않았지만, 서준영은 구도경에게 "한 번만 더 찾아오면 스토킹으로 신고하겠다"고 경고했다. 

서준영은 김태평에게 "내가 옆에 있으면 덜 불안해할 것"이라며 태평의 집으로 따라 나섰다. 

이준희(박원상 분)이 사라져 찾던 기자들은 형사들을 찾아왔다. 김태평은 구도경이 서준영을 찾아왔었다는 사실을 밝히며 "기자가 그렇게 깔려 있는데 어떻게 나왔나 했더니, 쪽문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후 구도경이 서준영에게 전화해 자수하러 가겠다고 말했다.

이준희와 김형수(최강일 분)가 감금됐던 흔적을 찾았다. 구도경은 김태평에게"내 죽음이 어떻게 바뀌었어? 서준영 죽음은 어떻게 바뀌엇는데, 죽음이 바뀌었다는거 거짓말이지?" 라면서 따져물었다. 하지만 "그래 거짓말이야. 근데 너가 순수한 마음으로 자백했다면 죽음이 바뀌었을거야."라는 김태평. "아직 그쪽들 죽음도 안바뀌었나보네?"

조사실에 도경과 둘 만 남게된 준영은 "20년전 내가 본 조현우씨는 따듯한 사람이었어요. 내가 기억하는 조현우는 그래요. 그러니까 제발 말해줘요. 그 두 사람 어딨어요? "라고 묻는다. 이에 도경은 "내가 당신을 죽인다는 거 알고있었어요? 몰랐구나. 믿을지 모르겠지만, 난 한번도 당신을 죽이겠다는 마음을 먹은 적없어요. 아니 당신 앞에서 자살하는 줄 알았어요. 경찰들 앞에서 자살한다고 했으니까. 다른사람은 몰라도 당신 한 사람한테만 내가 왜 이렇게 죽는지 이해 받으면 된다고 생각했어. 근데 내가 당신을 죽인데 내가 만약 당신을 죽인다면 그건 김태평 때문일거야." 눈물로 대답했다.

경찰들은 근방을 돌아다니며 CCTV를 확인하며 별다른 소득을 얻지 못한다. 날이 밝자 도경은 두사람이 있는 곳을 알려주겠다고한다. "대신 조건이 있어요. 말했잖아요. 난 당신을 죽일 마음 없다고." 백성훈 선생이 태평에게 했던"운명이 쉽게 바뀌지는 않아. 상대가 살인마라면 네가 죽을수도 있어." 조언이 생각났지만 태평을 도경과 준영과 함께 길을 나선다.

육탄전을 벌이는 김형수와 이준희"이대론 죽을 수 없어. 네 딸 죽은 그 새낀 죽이고 가야할 거 아냐." 라며 손에 묶인 끈을 풀었지만 이준희는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쓰러진다.결국 김형수는 남우현에게 잡히고 말았다. 

"어떡해요, 사람들한테 유서까지 다 남겨놓고 아주 죽기로 작정하고 나간 것 같아요."라는 이변호사. 서준영은 그동안 태평이 자신의 옆을 지켰던 과거를 회상하며 곁을 지키지 못한 자신을 탓하지만 이미 늦은 후. 태평과 도경이 탄 차를 향해 달려가는 준영의 눈 앞에서 두사람이 함께 찬 타가 폭발했다.

/anndana@osen.co.kr

[사진]MBC 수목드라마‘더 게임: 0시를 향하여’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