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진경, '낭만닥터2'→'지푸라기'까지 안방·스크린 다 잡은 '믿보배'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진경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와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여온 진경은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각기 다른 매력으로 대중들을 사로잡고 있다.

진경은 지난 25일 종영한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이하 낭만닥터2)'에서 돌담병원의 안방마님이자 수간호사 오명심으로 활약했다. 

[사진=SBS 제공, 영화 스틸컷] 배우 진경이 '낭만닥터 김사부 2(왼쪽)'와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맹활약 중이다.

그는 누구보다 돌담병원 식구들을 아끼고 챙기는 엄마 같은 오명심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적재적소에서 쓴소리와 직언을 아끼지 않는 오명심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의 많은 지지를 받았다. 진경 특유의 따뜻함과 카리스마로 '낭만닥터2'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또한 그는 현재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인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에서 국제여객터미널 청소부 영선 역을 맡아 드라마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지푸라기'에서 진경은 지옥 같은 현실 속에서 가족의 생계를 위해 묵묵히 버티는 영선을 섬세한 표정과 깊은 내면 연기로 표현해냈다. 특히 시종일관 무표정한 모습으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영선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많은 공감을 이끌어 냈다.

장르 불문, 역할 불문 맡는 역할마다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는 배우 진경.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믿고 보는 배우로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는 그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 monami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