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슈가맨' 이수영X김사랑, 99년 발라드 여제와 '나는 18살이다' 천재 뮤지션 등장 [Oh!쎈 리뷰]

[OSEN=전은혜 기자] '슈가맨'에 이수영과 김사랑이 99년대 데뷔가수 특집에 등장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슈가맨3'에 게스트로 박혜인과 소란이 등장했다. 

11년동안 소속사와의 소송으로 방송을 쉬었던 발라드의 여제 이수영이 등장했다. 그로인해 먹지도 자지도 못하면서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졌던 이수영은 활동을 할 수가 없었다고. 이수영은 30대와 40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면서 '아이빌립' 부터 '그레이스'까지 메들리를 열창했다. 

유희열팀의 슈가맨이 99년대 데뷔 천재뮤지션이라는 말에 이수영이 바로 정답을 맞춰냈고, 연이어 30대가 전부 정답을 맞춰냈다. 락 매니아층에게 큰 인기를 누렸지만, 한순간 사라졌다는 슈가맨 헤이즈는 "활동기간이 짧아서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지 않을 것 같다"면서 47불을 예상 했다 .

슈가맨 최초로 라이브 밴드의 전주가 이어졌고, 불이 거의 켜지지 않았다. 이어 무대에 김사랑이 등장하면서 '필링'을 열창했다. "기억하시죠"라는 유희열의 물음에 "당연하죠"라는 유재석도 불을 켰다. 99년 당시의 무대를 그대로 재연하면서 그는 손을 통해서 내는 소리도 명확하게 재현했다.  /anndana@osen.co.kr

[사진] JTBC '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