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은퇴NO 졸업YES"..'집사부일체' 이세돌→이상윤·육성재,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종합]

[OSEN=이승훈 기자] '집사부일체' 이세돌이 바둑으로 시작해서 바둑으로 끝난 '바둑 인생'을 곱씹었다. 이상윤과 육성재도 '집사부일체'를 졸업하는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에게 아쉬움을 안겼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첫 수부터 은퇴까지 32년 바둑 인생을 떠올리는 이세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이세돌은 낙지 한 상 차림을 대접받았다. 낙지 요리는 대국 전후로 기력을 보충하는 이세돌만의 최애 메뉴였던 것. 특히 이세돌은 "이게 있어야 하는데"라며 술을 마시는 포즈를 취해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세돌은 5살 때부터 바둑을 배우기 시작한 이유를 설명했다. 아버지가 바둑을 가르쳤던 선생님이었던 이세돌은 큰 누나와 작은 형들보다 바둑을 늦게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실력이 월등했던 어린 시절을 추억했다. 9살 때는 아버지를 이기기 시작했다고. 또한 이세돌은 "잘해서 재미있었다"며 바둑에 흥미를 느꼈던 순간들을 회상했다. 

이어 이세돌은 AI와의 두 번째 대결로 전주를 듣고 노래 제목을 맞추는 게임을 진행했다. 평소 걸그룹 오마이걸의 팬으로 알려진 이세돌. 그는 오마이걸의 '불꽃놀이' 전주 1초만 듣고 정답을 맞춰 오마이걸 찐팬임을 증명했다. 이상윤은 "실례될 수 있는 말인데 바둑보다 잘하시는 것 같다"며 박수를 보냈다. 

본격적으로 숙소에 들어선 이세돌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일상 속에 숨어있는 바둑 용어들이 많다. 퀴즈를 통해서 바둑판의 계승자를 정하겠다"며 바둑 퀴즈를 진행했다. "이걸 아실까?"라는 이세돌의 걱정과 달리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평소 즐겨썼던 바둑 용어들을 연달아 맞췄다. 이세돌은 "이걸 이렇게 쉽게 맞출지 몰랐다"며 감탄했다. 

결국 3:3 동점으로 마지막 승부를 펼친 육성재와 양세형. 최종 문제는 "10초 안에 '수'로 끝나는 바둑 용어 7개를 말하기"였다. 승자는 육성재. 그는 '집사부일체' 멤버들과 이세돌을 동시에 깜짝 놀라게 만들면서 이세돌의 바둑 인생을 함께 했던 바둑판을 선물받았다. 

이세돌은 "은퇴를 다르게 표현하면 졸업이라고 할 수 있겠다. '집사부일체'를 나오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확실하게 정리하자'라는 마음이었다. 은퇴 대국을 했고 중요 대국을 했던 곳에서 떨쳐내고 싶었다. 좋은 추억이 된 것 같다"며 '집사부일체'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육성재 또한 "졸업을 하는 입장에서 이세돌 사부님과 함께 해서 조금은 무거운 짐을 더는 느낌이다. 오만가지의 생각들이 차마 정리를 해서 말하기가 힘든 것 같다. 이 생각만 든다. 격주로 진행했던 촬영 날이 그리울 것 같다"며 프로그램을 떠나는 사실을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이상윤은 "첫 번째 다음 녹화 날은 '이상하다' 정도일 수 있겠고, 두 번째는 '뭐지?' 싶다가 세 번째에는 '가야 되는데 왜 안 가고 있지?' 이럴 것 같다. 마음으로 졸업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싶다. 졸업이 영원한 이별은 아니다"며 눈물을 흘렸다. 

'집사부일체' 이승기, 양세형, 신성록은 이상윤, 육성재와 함께 마지막 밤을 즐겼다. 이상윤은 육성재에게 "아까 울컥했지?"라며 졸업 소감을 고백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승기는 "이렇게 같이 먹는 거 마지막이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이상윤은 "앞으로 '집사부일체'를 더 응원할 것 같은 느낌이다. 빈자리는 누가 채울지, 어떻게 나아갈지, 내가 할 때보다 더 애정이 생기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육성재의 솔직한 심정도 이어졌다. 이승기가 깜짝 놀랄 정도. 이승기는 "질투난다. 내 다음 사람이 누가 올지"라고 말한 육성재를 향해 "진짜 솔직한 마음이다. 내가 널 만난 이후로 손에 꼽을 정도로 진심에서 나온 표현이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이세돌과 이상윤, 육성재를 위한 졸업식을 준비했다. 양세형은 세 사람을 위해 맛있는 요리를 만들었고, 이승기와 신성록은 손편지를 작성했다. 

졸업식이 처음이라는 이세돌은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손편지와 졸업장을 수여받은 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사실 은퇴를 하고 따로 특별히 받은 게 없다. 여기서 졸업장을 받으니까 기분이 너무 좋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집사부일체' 육성재는 "(졸업장을) 처음 받아보는데 어제 이세돌 사부님께 받은 바둑판 그 다음으로 지금까지 받은 선물 중에 가장 값지다"며 멤버들을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박진영, 박항서, 박지성, 문소리 장준환, 이덕화, 장윤정, 김병만, 정찬성, 전인권, 신애라 등 그동안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던 사부님들의 영상 편지가 등장해 이상윤, 육성재에게 감동을 안겼다. 최불암은 직접 손편지를 작성해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전했다. 

마지막으로 육성재는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연 뒤 "형들과의 기억이 가장 큰 것 같다. 많은 사부님들과의 소중한 추억들이 많지만 그래도 제일 많은 추억과 고마움이 남는 건 '집사부일체' 형들인 것 같다"며 울먹였다. 

또한 그는 "비투비(BTOB) 다음으로 자랑하는 형들이다. 더 이상 '비투비처럼 가족 같은 사이는 없겠구나'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밖에서 '집사부일체' 형들 이야기를 하며 웃고 있는 자신이 느껴지더라. 그만큼 소중하고 고맙다. 그래서인지 떠난다기 보다는 다시 돌아올 수 있을 것만 같은 보금자리 아닌가 싶다. 대단하게 마지막 인사를 단정지어서 하고 싶진 않다. 계속 보고 싶으니까"라며 벌써부터 '집사부일체' 멤버들을 향해 그리움을 표현했다. 

이상윤은 "아름다운 여행 같았다는 생각이 들더라. 너무 좋았다.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을 하고 싶다. 감사하다"며 오열했다. 

한편, 이상윤과 육성재가 졸업한 SBS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