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옥문아' 이하정, "남편 정준호, 딸 보며 '딸인가 손녀인가' 한숨 쉬더라"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방송인 이하정이 남편인 배우 정준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16일에 방송된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이하정이 남편 정준호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용만은 "오늘 정준호씨가 조언하신 건 없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하정은 "마음을 비우고 즐기고 오라고 하더라. 영란이랑 수다떨고 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하정은 최근 태어난 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하정은 "남편이 딸의 손톱, 발톱을 깎아준다. 꼬맹이가 아빠를 너무 좋아한다. 근데 남편이 딸을 보고 있으면 너무 예쁜데 얘가 내 딸인지 손녀인지라고 한숨을 쉬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영란은 "딸이 20살이 되면 정준호씨 나이가 70세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하정은 "얘기하지 마라. 슬퍼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하정은 "남편이 육아를 많이 도와주려고 하는데 너무 바쁘다"라고 말했다. 김용만은 "사실 나는 그리 친하지 않은데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왔더라. 근데 아버지에게도 절을 두 번하고 나한테도 절을 두 번 하더라. 정신도 못 차리고 온거다. 너무 고마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하정은 "남편이 너무 바빠서 저녁 약속을 2,3개씩 잡을 때도 있다. 다른 사람들은 그냥 밥 한 번 먹자라고 습관처럼 얘기하는데 남편은 그걸 꼭 지키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하정은 "사람이 집중을 해서 밥을 먹어야 배가 부르는데 남편은 저녁 약속이 2,3개여도 꼭 집에 와서 밥을 먹는다. 약속이 있으니까 저녁을 먹어도 헛배가 부르는거다. 그래서 안타까울 때가 있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정준호씨가 그만큼 주변에 돈도 많이 빌려주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하정은 "남편의 친한 지인이 활동을 안하셨는데 나 모르게 조금씩 용돈을 보냈더라. 나중에 지인이 나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해서 그때 알았다"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남들이 보면 멋있지만 아내가 보면 속상할 수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하정은 "처음엔 속상했지만 이 사람을 알아가니까 이해를 하게 된다. 그리고 애 둘 아빠니까"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