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첫방 '반의반' 정해인, 채수빈 오작교 불구 '첫사랑' 박주현 또 놓쳤다 [종합]

[OSEN=이승훈 기자] '반의반' 정해인이 눈 앞에서 오랫동안 기다렸던 첫사랑 박주현을 놓쳤다. 

23일 오후 첫 방송된 tvN '반의반'에서는 정해인(하원 역)과 채수빈(한서우 역), 이하나(문순호 역)가 다소 특이한 인연으로 엮이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반의반' 정해인은 김정우(김훈 역)와 함께 개발 중인 새로운 인공지능 디바이스를 소개했다. 하지만 김정우는 "네 인격과 감정? 택도 없다. 개개인의 감정을 패턴화한 거다. 근데 안 나온다"며 정해인을 나무랐다. 정해인은 "기기가 스스로 찾아내"라며 포기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드러냈고, 김정우는 "반응점 못 찾으면 실패다"라며 회의실을 떠났다. 

'반의반' 정해인은 길을 걷던 중 한 건물에서 새어나오는 피아노 소리에 가던 발걸음을 멈췄다. 해당 스튜디오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채수빈. 채수빈은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다. 이렇게 두 사람은 처음 만났다. 채수빈은 "건물주가 돈독에 올라 녹음실을 빼라고 했다"며 짐을 챙겼다. 

정해인이 스튜디오 문 밖으로 나가려던 찰나, 그가 개발중인 디바이스가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정해인은 다시 콧노래를 불렀고, 대답은 없었다. 하지만 갑자기 천둥 번개와 함께 비가 내리자 디바이스는 "번개, 요란하다"고 반응했다. 

특히 정해인이 과거 어린 시절에 겪었던 일화와 첫사랑 박주현(김지수 역)을 언급하자 디바이스는 "지수가 붙인 이름은 '밤 같은 오후'"라며 그 때의 기억을 완벽하게 떠올렸다. 정해인은 곧장 김정우를 찾았고, 디바이스는 김정우에게 말을 걸었다. 기계의 반응점을 찾은 셈.

'반의반' 정해인은 이하나를 만나 한 가지 부탁을 했다. 첫사랑 박주현을 만나라고 한 것. 이하나는 "김지수를 만나라고?"라면서도 "내가 만나자마자 싸대기를 때리면서 그 표정을 딱 찍어올게"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해인은 "비유 적절하지 않다. 정말 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떤 뒤 "지수랑 뭔가 어울리는 사람이 있긴 한데"라며 채수빈을 소개시켜줬다. 

이하나는 채수빈이 일하던 녹음실 건물을 관리하게 됐다. 채수빈에게 자신을 "새로운 관리자"라고 소개한 이하나는 앞으로 녹음실 스튜디오를 계속 운영해도 된다고 말했다. 특히 이하나는 채수빈을 향해 "그릇 좀 사달라"면서 그릇 판매자를 만나게 했다. 

저녁 밥을 먹던 중 그릇 판매자 박주현에게 연락을 받은 채수빈. 그는 "아무것도 아닌데. 그저 처음보는 사람이 언덕을 올라왔을 뿐인데 희한하게 파고들듯이 들어왔다"며 박주현을 의미심장하게 쳐다봤다. 

'반의반' 정해인은 채수빈 녹음실을 대실해 매일 새벽 4시까지 디바이스 사운드를 연구했다. 그러던 어느날, 두 사람이 녹음실에서 대면했다. 해가 뜬 줄도 모르고 밤새 일했기 때문. 정해인은 "치우고 간다는 걸 까먹었다"며 청소를 시작했고, 채수빈은 "나는 매일 아침 8시에 출근하니까 그전까지는 꼭 비워달라"고 말했다. 

'반의반' 채수빈은 이하나의 부탁으로 가든을 방문했다가 정해인의 디바이스와 대화를 하게 됐다. 혼잣말을 하던 중 디바이스가 반응한 것. 이에 채수빈은 "누구냐"면서 "왜 숨어있냐. 나와서 말해라"고 말했지만 디바이스의 존재는 알아차리지 못했다. 

이후 채수빈은 녹음실에서 정해인을 만났다. 정해인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디바이스 목소리와 비슷하다는 걸 알게된 채수빈. 그는 "비슷한 목소리를 들은 것 같아서요. 숨어서 말해서 얼굴은 못 봤거든요"라면서 "어제 언제까지 녹음실에 있었냐"고 물었다. 

자신의 디바이스와 채수빈이 대화를 했다는 걸 파악한 정해인. 그는 김정우에게 "너와 나 이외에는 대화를 안 되게 설정해놨는데 이상하다"며 고개를 갸웃했다. 

앞서 이하나에게 박주현의 음성을 녹음해달라는 부탁을 받은 채수빈. 그는 그릇을 추가로 구매한다는 핑계로 박주현을 다시 만났다. 때마침 그 앞을 지나가던 정해인. 그는 그토록 오랫동안 그리워했던 자신의 첫사랑 박주현을 창문 너머로 보게 됐다. 정해인은 눈물을 글썽였다. 

'반의반' 채수빈은 박주현을 자신의 녹음실로 데려왔다. 이하나의 부탁대로 박주현의 음성을 녹음하게 된 채수빈. 두 사람은 그릇과 음성 녹음을 하면서 부쩍 친해졌다. 채수빈은 박주현에게 추가로 구입하게 된 그릇을 받는 배송지를 문자로 보냈다. 하지만 박주현은 해당 주소를 보자마자 정해인을 떠올렸다. 박주현은 채수빈에게 "하원이죠? 이 모든게 하원이 시킨 거예요?"라며 정해인을 언급했다. 

정해인의 이름을 알 리 없던 채수빈. 그는 "하원이 누군지 모른다"면서 "보내준 주소. 하원과 나만 아는 주소에요"라는 박주현의 말에 "우리 건물 실장님 주소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주현은 "하긴 말이 안 되긴 해요. 혼자 예민해져서"라며 집으로 돌아갔다. 

'반의반' 채수빈은 일찍 녹음실에 들어온 정해인에게 하원과 박주현에 얽힌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이 둘을 만나게 하는 건 어떨까요?"라며 정해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정해인은 "둘이 만나게 할까요? 괜히 만났다가 둘이 힘들어하면"이라는 말에 "그건 그들 몫이죠"라며 박주현을 추억했다. 

결국 채수빈은 정해인과 박주현을 이어주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채수빈을 기다리던 박주현은 카페 밖에서 정해인이 들어오는 걸 본 뒤 도망쳤다. 정해인은 이를 본 후 박주현을 뒤따라나갔다. 

박주현은 채수빈에게 전화를 걸어 "누굴 본 것 같아서요. 보면 안 되는데"라며 정해인을 피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 뒤로 정해인이 따라나선 걸 본 채수빈. 그는 "뒤돌아보지 마요. 달려요"라며 두 사람의 만남을 막았다. 

/seunghun@osen.co.kr

[사진] tvN '반의반'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