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터트롯', 3월 한국인 좋아하는 TV프로 1위..2개월 연속 1위 '기염' [공식]

[OSEN=하수정 기자] '미스터트롯'이 3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1위에 올랐다.

한국갤럽이 2020년 3월 17일부터 19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요즘 가장 즐겨보는 TV프로그램을 물은 결과(2개까지 자유응답), TV조선의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이 선호도 14.5%로 2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전작이라 할 수 있는 '미스트롯'은 지난해 상반기 서서히 인기몰이하며(4월 10위, 5월 8위) ‘송가인 신드롬’과 함께 ‘트로트 열풍’을 일으켰다. '미스트롯'의 성공으로 큰 관심 속에 시작한 '미스트트롯'은 열띤 경연 끝에 7명이 결승에 임했고,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각각 진, 선, 미를 차지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3월 19일부터는 특집 편성 '미스터트롯의 맛'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미스터트롯'은 지난달 TV조선 프로그램 첫 1위, 지상파와 비지상파 전체 음악 예능 첫 1위에 올랐다. 2013년 1월 이후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조사에서 '무한도전'(2015년 1월 16.0% 외 31회), '삼시세끼-어촌편'(2015년 3월 10.1%), '썰전'(2017년 3월 13.4% 외 1회)에 이어 네 번째로 선호도 10%를 돌파한 비드라마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선호도 10% 이상 드라마는 지금까지 일곱 편 있었다(SKY캐슬,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 과거 최고 순위 음악 예능은 2015년 9월과 11월 2위를 차지한 '복면가왕'(MBC)이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2위는 지난 21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6.2%)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태원 클라쓰'는 첫 회를 선보인 지 3주 만인 지난달 조사에서 3위로 급부상했고, 이번 달 한 계단 상승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재벌 갑질로 많은 것을 잃고도 꺾이지 않고 불합리한 세상에 맞서는 박새로이(박서준), 그를 알아보고 지지하는 천재 소시오패스 조이서(김다미), 대척점의 장대희(유재명) 등 세대 간 갈등, 각자가 지닌 소신의 대립, 음식과 창업에 대한 이야기 등 여러 트렌디한 요소가 눈길을 모았다.

KBS1 저녁 일일극 '꽃길만 걸어요'(4.7%)와 종영 앞둔 KBS2 저녁일일극 '우아한 모녀'(3.2%)가 각각 3위와 5위로 전월 대비 순위 상승했다. 그 외 MBC 싱글 라이프 예능 '나 혼자 산다'(3.4%, 4위)를 필두로 '나는 자연인이다'(MBN)와 '아는 형님'(JTBC)(이상 2.3%, 공동 6위), '런닝맨'(SBS, 2.1%, 8위), '슈퍼맨이 돌아왔다'(KBS2, 2.0%, 9위), '놀면 뭐하니?'(MBC, 1.9%, 10위) 등 기존 예능 프로그램들이 10위 안에 들었다.

11~20위권 신규 진입 드라마는 SBS 금토극 '하이에나'(1.6%, 11위), tvN 토일극 '하이바이, 마마!'(tvN, 1.1%, 17위), 3월 17일 종영한 tvN 월화극 '방법'(tvN, 0.9%, 19위) 등 세 편이다. KBS2 토일극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1.3%, 12위)은 최상위권으로 마무리한 동시간대 전작들과 달리 10위권 밖에서 지난 22일 종영했다.

SBS 탐사 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와 EBS 다큐멘터리 '세계테마기행'(이상 1.2%, 공동 15위) 외 나머지는 모두 예능이다. '백종원의 골목식당'(SBS), '아내의 맛'(TV조선)(이상 1.3%, 공동 12위), '뭉쳐야 찬다'(JTBC, 1.0%, 18위), '1박 2일 시즌4'(KBS2), '전지적 참견시점'(MBC)(이상 0.9%, 공동 19위).


/ hsjssu@osen.co.kr

[사진] TV조선, 드라마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