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트시그널3' 박지현·천인우·이가흔·임한결, 벌써 시그널..묘한 사각관계[어저께TV]

[OSEN=김은애 기자] ‘하트시그널3’ 박지현, 천인우, 임한결, 이가흔, 서민재, 정의동이 시그널하우스에 입주하며 포문을 열었다. 

지난 25일 오후 첫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선 출연자들이 시그널하우스에 입성했다.

첫번째 입주자는 천인우였다. 이어 정의동이 나타났고 두 사람은 이야기를 나눴다. 정의동은 “금사빠다”라며 “이상형이 있었으면 좋겠다. 꽂히면 직진한다”라고 말했다. 천인우는 “원래 섬세하지 않다. 어떤 여성분에게 관심이 생기면 주시한다. 기억력도 좋아진다”라고 밝혔다.


세번째 입주자로는 이가흔이 등장했다. 이가흔은 “간장게장을 좋아한다. 같이 먹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임한결, 서민재, 박지현이 차례로 들어왔다.

특히 박지현은 청순한 미모로 단숨에 입주자들, 추리단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자 입주자들은 순간 허둥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렇게 여섯명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홈파티를 열기로 했다. 천인우, 임한결은 박지현과 요리를 하기 위해 묘한 신경전을 펼쳤다. 임한결은 요리를 잘했으나, 천인우의 적극성으로 박지현의 눈길을 받지 못했다.

여기에 천인우가 요리 중 손가락을 다치자 박지현이 밴드를 가져와 건넸다. 천인우는 피가 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박지현의 밴드에 미소를 지었다.

임한결은 이가흔과 와인, 케이크를 구매하러 갔다. 그동안 천인우와 박지현은 임한결이 재워둔 스테이크를 구웠다.

이후 식사 시간이 됐고 천인우는 박지현에게 “스테이크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박지현은 “잘구웠다”고 답했다. 하지만 스테이크는 사실 임한결이 재운 것이었다. 천인우는 임한결이 고른 와인에 대해서도 “원래 좋아하던 것이었다”라며 남다른 지식을 뽐냈다.

문자를 보내는 시간이 왔다. 박지현은 “이상형과 가까운 외모의 남자분이 있다”고 고백했다. 같은 시각 천인우도 남자 출연자들에게 “시그널을 보낼 상대를 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본 추리단은 천인우, 임한결, 정의동이 박지현을 선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결과 천인우, 정의동은 박지현, 서민재는 임한결, 박지현과 이가흔은 천인우, 임한결은 이가흔을 택했다. 

무엇보다 박지현과 천인우의 시그널이 통한 것, 임한결이 이가흔을, 이가흔이 천인우를 선택한 것이 많은 관심을 받았다. 방송 직후에도 시청자들은 네 사람의 묘한 사각관계에 집중했다. 이가운데 '하트시그널3'이 뜨거운 반응과 함께 첫방송을 시작한 만큼 얼마나 많은 인기를 얻을지, 또 어떤 에피소드가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하트시그널3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