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뉴욕서 첫 연예인 사망"..美 마크 블럼, '코로나19' 타계..마돈나 등 애도→경각심 [종합]

[OSEN=최나영 기자] 미국 NBC 범죄수사 드라마 '로앤오더'(Law & Order), 영화 '크로커다일 던디',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Mark Blum)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70세.

NBC, 버라이어티 등 외신의 26일(현지시간)일자 보도에 따르면 마크 블럼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이날 뉴욕주 뉴욕시 맨해탄에서 세상을 떠났다.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라고 알렸다. 조합 측은 마크 블럼에 대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조합을 알리려 노력한 사람"이라며 "그는 좋은 사람이자 진정한 배우였다”고 추모했다.

1985년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마크 블럼과 함께 호흡을 맞춘 세계적인 팝스타 마돈나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고인을 애도하기도.

마돈나는 극 중 마크 블럼과 함께 나온 장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뛰어난 인간이자 동료 배우, 친구였던 마크 블럼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다"라고 전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덧붙여 "이것은 정말 비극적이다"라고 슬픔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함께 영화를 찍었을 때 마크 블럼은 재미있고, 사랑스럽고, 프로페셔널했다고 추억했다.

또한 마돈나는 "(마크 블럼의 사망은) 이 바이러스가 장난이 아니라는 것을, 무심하게 여기지 말아야 할 것을 상기시킨다"며 "우리는 계속 감사해야 하며, 희망을 가져야 하고 서로를 도와야 한다. 그리고 검역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하며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상기시켰다.

마크 블럼은 미국 뉴저지 출신으로 1970년대부터 연기를 시작, 다양한 TV 시리즈에 출연했다. 또한 브로드웨이 무대에도 서며 관객들을 만났다. 유작은 지난해 9월 공연된 오프 브로드웨이 연극 '펀 힐'이다.


 

뉴욕 브로드웨이 극장 플레이라이트 호라이즌 그룹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사랑과 무거운 마음과 함께 이 세상을 떠난 오랜 절친이자 완성된 예술가인 마크 블럼에게 경의를 표한다"라며 "그는 우리의 오랜 친구였고, 완벽한 예술가였다. 마크, 당신은 우리 극장과 다른 극장, 전 세계 관객에게 모든 것을 가져다줬고 감사하다. 우리는 당신을 그리워할 것이다"라고 추모했다.

한편 뉴욕주는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로 여겨지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뉴욕주에서는 이날 하룻밤 새 코로나19 환자가 약 7,000명 증가하며 3만 7,258명이 됐다. 사망자도 전날보다 100명 증가한 385명으로 늘었다.

/nyc@osen.co.kr

[사진] '멀시(mercy)' 스틸, 마돈나 SNS,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국배우방송인노동조합 측은 공식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