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움 주실 분 있으면”..이효리, 코로나19로 캐나다 입양 막힌 유기견 도움 요청[전문]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이효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캐나다로 입양이 막힌 유기견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다. 

이효리는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지난 여름 사방이 가려진 뜬장에서 방치된채 비참한 삶을 살던 쥬쥬를 만나 꺼내주게 되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다행이도 캐나다에 입양하겠다는 분이 생겨 우리 모두 기뻐했는데 또한번 어려움을 겪고있네요.. 우리모두가 어려운 지금이지만 도움주실분이 있다면 기다릴께요”라며 사진들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캐나다로 입양될 유기견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한 유기견해외입양을 진행하는 비영리단체에서 캐나다, 미국 시민권, 영주권자 중 캐나다 가는 사람을 찾는 내용이 담긴 공지글을 공유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캐나다에서 외국인 입국금지를 선언하면서 해외입양이 확정된 유기견들이 비행기를 탈 수 없어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이에 그간 유기견 관련 봉사 활동을 하고 유기견을 입양해 키우고 있는 이효리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이하 이효리 SNS 전문.

지난여름 사방이 가려진 뜬장에서 방치된채 비참한 삶을 살던 쥬쥬를 만나 꺼내주게 되었습니다. 다행이도 캐나다에 입양하겠다는 분이 생겨 우리 모두 기뻐했는데 또한번 어려움을 겪고있네요.. 우리모두가 어려운 지금이지만 도움주실분이 있다면 기다릴께요.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이효리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