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편스토랑' 이경규, "소스개발의 대가" '앵규리크림쫄면' 7번째 메뉴로 선정!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이경규가 '앵규리크림쫄면'으로 '편스토랑' 7번째 메뉴 승리자가 됐다. 

3일에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일곱번째 메뉴를 결정하기 위한 평가가 시작됐다. 

이날 가장 먼저 평가에 나선 이정현은 '오징어밥소시지'를 꺼냈다. 이정현은 "편의점에서 소시지를 먹으면 배가 안 차는 느낌이 있는데 이 소시지는 밥이 들어 있어서 든든한 한 끼가 된다"라고 설명했다. 

메뉴 판정단 이연복 셰프는 "매운맛 소시지가 더 맛있다. 플레인은 생각보다 간이 안 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승철은 "간이 너무 싱겁다. 소스 없이 먹을 수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소스에 기대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승철은 "그 부분만 보안하면 독일소시지를 버금가는 한국형 소시지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정현은 다음 상대로 이영자를 지목했다. 메뉴 판정단은 이영자의 몽떡을 맛있게 시식해 눈길을 끌었다. 이원일 셰프는 "떡볶이가 너무 맛있다. 나는 밀떡파인데 쌀떡이랑도 잘 어울린다"라며 "치즈를 두 가지 동시에 올려서 느끼함을 짭조름함으로 보안했다"라고 말했다. 

꼬꼬마 시식단 벤틀리는 빵을 뜯어 먹으며 "맛있다"라고 말했다. 윌리엄은 떡볶이를 맛 본 후 "떡볶이 진짜 맛있다"라고 말했다. 김강훈은 "치즈가 많아서 맛있다. 빵이랑 같이 먹으니까 정말 맛있다"라고 말했다. 아이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김강훈은 "치즈가 신의 한수다"라며 "왠지 영자누나의 메뉴 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윌리엄은 "이걸 집에 데려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첫 번째 대결의 승자는 이영자였다. 이영자는 이정현의 손을 잡고 "이렇게 될 줄 알았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영자는 다음 경쟁자로 이유리를 선택했다. 이유리는 쌓아먹는 컵피자로 '피자의 사탑'을 준비했다. 

이유리의 음식을 맛 본 벤틀리는 촉감놀이를 하듯 음식을 즐겨 폭소케 했다. 하지만 먹다보니 매워서 혀를 내밀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강훈은 "떡볶이와 콘치즈가 달달해서 잘 어울린다. 근데 무너져서 먹기가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날 이유리와 이영자의 대결에서 이영자가 승리를 차지했다. 이유리는 "난 정말 영자 언니의 떡볶이는 이길 줄 알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다음 상대로 이경규를 지목했다. 이경규는 '앵규리크림쫄면'을 가지고 나왔다. 이경규의 쫄면은 크림소스에 매운맛을 추가한 특제 소스를 자랑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경규는 "매우면서 맛있다"라고 말했다. 

시식평가단 앞에서 이경규는 "소스를 따로 준비했다. 그걸 넣으면 매워지고 넣지 않으면 맵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이원일 셰프는 "소스 개발에는 정말 특화 되신 것 같다"라고 호평했다. 이경규는 이영자에게 승리했다. 마지막으로 이경규와 심지호의 대결이 펼쳐졌다. 

심지호는 준비한 '호떡도그'를 내 놓았다. 심지호는 "내가 만들면서 먹을 땐 정말 맛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연복 셰프는 "식감은 정말 좋고 맛있다. 근데 반죽이 좀 두껍고 짜장소스가 적다. 보완되면 더 맛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정훈MD는 "상품화에 좋은 포인트를 잡으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김강훈은 자신의 원픽으로 '앵규리크림쫄면'을 선정해 눈길을 끌었다. 결국 이날의 승리는 이경규의  '앵규리크림쫄면'이 차지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