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이바이마마' 김태희, "우리 사람으로 태어나 다시 만나자" 작별 인사 [종합]

[OSEN=전미용 기자] 김태희가 결국 하늘나라로 떠났다.

19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는 사랑하는 딸 조서우(서우진)를 위해 환생을 포기한 차유리(김태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유리(김태희)는 조강화(이규형)에게  "내가 이승에 있는 한, 귀신을 계속 본대. 평생. 나 때문에 시작된 일. 내가 끝내야 돼. 난 우리 서우가 뭐든 꿈꿀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 근데 나 살자고 우리 서우 평생 귀신 보면서 살게할 수 없어"라고 털어놨다.

이 사실을 납득하지 못한 조강화는 "살 수 있다 그랬잖아. 분명 무슨 방법이 있을 거야"라며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차유리는 "이건 네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야. 강화야, 고마워. 너한테 또다시 죄책감으로 남고 싶지 않아서 49일만 있다가 그냥 가려고 했는데..  네가 다 알아버렸잖아. 전부다. 그냥 다 내 결정인데.. 또 네가 네 탓할까 봐"라며 혼자 남게 될 조강화를 걱정했다.  

그 시각 미동댁(윤사봉)은 차유리 母전은숙(김미경)의 간절한 소원으로 차유리가 환생한 비밀을 알게 됐다.
다음날 조강화는 차유리를 찾아가 "무슨 방법이 있을 거야. 너 그냥 살아. 서우는 내가 옆에서 잘 볼게"라며 차유리 마음을 돌리려고 애썼다. 

하지만 차유리는 "방법 없어. 나 어차피 죽었던 사람이야. 여기 있는 게 더 이상한 거야"라며 매몰차게 돌아섰다.

조강화와 헤어진 차유리는 미동댁을 만났고 자신이 환생할 수 있었던 이유가  母 전은숙 때문이었다는 걸 알게 됐다. 차유리는 "이거였네. 난 것도 모르고 내 달 걱정만 했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럼 심판은 뭔데?"라고 물었고 미동댁은 "네가 욕심을 부릴지 아닐지 그게 심판인 거 같아"라고 대답했다.

이에 차유리는 "살아도 되는데.. 내 삶과 서우 삶을 바꾸라는 거네. 나 안 바꿔. 그냥 남은 시간 잘 살래.  처음엔 이 상황이 상인지 벌인지.. 대체 왜 그러나 싶었는데. 둘다 아니더라고 선물.  아이 한 번 안아보지 못하고 죽어버린 내가 안 쓰러워서 주신 선물 같아. 그때 바로 올가갔으면 너무 억울했을 것 같아. 지금은 괜찮아. 남은 시간 더 잘 보내고 우리 서우랑 인사하고 갈래"라며 담담하게 이야기했다 

이런 차유리의 모습에 미동댁은 "너 변했다. 진짜 엄마가 됐다"라며 미소지었다. 

오민정은 조서우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돌아섰고 어린이집에서 이 사실을 접한 차유리는 오민정을 쫓아가려다 서우가 갑자기 오바이트를 하는 모습에 놀라 병원으로 급히 뛰어갔다. 이후 놀란 오민정이 병원에 달려왔고 서우와 함께 있는 차유리를 보며 뒤돌아섰다. 

차유리는 오미정을 따라가 "가지 마라"고 붙잡았고 오민정은 "그럼 나보고 어쩌라고요. 진짜 서우 엄마가 왔잖아. 언니가 왔잖아"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차유리는 "나는 가야 한다. 우리 서우랑 강화는 그쪽 아니면 안 된다. 가지 마라"고 부탁했다. 

이에 오민정은 "다시 간다는 말이 뭐냐"며 궁금해했고 차유리는 "나는 49일 잠깐 온 거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강화는 민정 씨 정말 좋아한다. 강화가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그거 진심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오민정은 "내가 안 밉냐." 물었고 차유리는 "안 밉다. 너무 고맙다"라며 웃음을 보였고 이런 차유리의 모습에 오민정은 "그냥 있으면 안 되냐. 안 갈 방법은 없냐"고 했지만 차유리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차유리를 다시 보내야한다는 사실에 고통스러워하던 조강화는 납골당에서 전은숙과 마주했다.  전은숙은 "왜 뭐가 많이 불안하냐. 무슨 일이냐"고 물었고 조강화는 "없던 일이 될까 봐요. 또 갈까 봐"라고 대답했다.  

이에 전은숙은 "강화야, 유리가 온 뒤로 내가 매일 꿈을 꿔.  꿈속에서 자꾸 유리가 인사를 하고 가버리는 거야. 근데 희한하게 하루도 빠짐없이 그 꿈을 꾼다. 그러다 보니  문득 내 딸이 진짜 나에게 인사를 하러 온 거 아닐까. 진짜 그날이 오면 웃으면서 보내줘야지 하고"라며 조강화를 위로했다.

전은숙을 만난 뒤 조강화는 차유리에게 "정말 방법이 없는 거냐. 미리 알았다면 서우도 자주 보여주고 그랬을 텐데"라며 눈물을 흘렸고 차유리는 "아니다. 난 너무 좋았다. 선물 같았다. 그리고 너무 미안해. 5년 전에도 지금도 이렇게 혼자 두고 가서 미안해. 사는 내내 나 많이 사랑해줘서 고마워. 난 그것만으로도 충분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차유리는 버킷리스트를 작성했고 고현정 가족과 함께 캠핑장에 놀러갔다. 차유리는 고현정에게 전달 받은 오민정의 편지를 읽었다.  오민정은 "속인 것 때문에 화가 나기도 했지만 사실 친한 친구를 잃은 상실감도 컸던 것 같다.  언니가 서우 엄마라서 다행이고, 언니를 만난 것도 다행이다. 시간 잘 보내고, 잘 가요. 언니. 서우는 내가 마음을 다해 지켜줄게"라며 마음을 전했다. 

밤 늦은 시간 조강화와 차유리는 단둘만의 시간을 가졌고 차유리는 "지금 너무 좋다. 이렇게 시끌벅적하게 떠나지 않냐"고 말했고 후회 되는 게 없냐는 조강화의 말에 "우리 엄마. 늘 든든한 내 백그라운드. 근데 그거 내가 서우한테 못해주잖아. 네가 해줘"라고 대답했다.

조강화는 "난 너와 함께 늙을 수 없다는 거. 둘다 머리 희긋희긋해졌을 때 우리 잘 살았다고 말할 수 있는 날을 꿈꿨는 데 그걸 못하니까 그게 좀 많이 아쉽지. 그래도 서우 남겨두고 가서 고마워. 네가 남겨준 가장 큰 선물이잖아"라고 고마워했다.

이에 차유리는 "남은 인생 잘 살아야 해. 서우를 위해서라도. 혹시나 내 생각나면 아파하지 말고 웃어줘. 슬퍼하지 말고 꼭 웃어줘"라고 말했고 조강화는 "잘 기억할게. 행복했었던 기억만 간직할게. 그렇게 할게"라고 대답한 뒤 두 사람은 꼬옥 껴안았다.

이어 차유리는 서우에게 "예쁜 우리 서우, 신나게 살아줘. 웃으며 살아줘. 다음 생에도 꼭 엄마한테 와. 알았지?" 라며 서우를 꽉 끌어안았고 서우는 "잘가 엄마"라고 대답했다. 이어 차유리는 미동댁과 만나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차유리는 떠나면서 "하늘에 올라가서 두 가지 질문에 네를 답하면 다시 태어날 수 있대. 하나는 살아가며 행복했는지. 다른 사람도 나로 인해 행복했는지.. 우리 사람으로 태어나 다시 만나자"라는 말을 남겼다. 

/jmiyong@osen.co.kr

[사진] 하이바이마마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