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스코인-스콜스-루니-비어슬리-시어러...캐릭이 뽑은 삼사자 군단 5인

[OSEN=이균재 기자] 잉글랜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적인 미드필더 마이클 캐릭이 현역 시절을 회상하며 가장 좋아했던 잉글랜드 대표 선수 다섯 명을 꼽았다. 창의성과 득점력이 반영됐다.

캐릭 맨유 1군 코치는 최근 구단 공식 매거진을 통해 잉글랜드 대표팀서 좋아하는 5명을 선정했다. 폴 개스코인, 폴 스콜스, 웨인 루니, 피터 비어슬리, 앨런 시어러가 그의 선택을 받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캐릭은 “개스코인은 최고였다. 내 어린 시절 우상이다. 그는 모든 걸 가졌다. 천재적인 재능, 훌륭한 축구 선수, 그리고 대단한 개성을 가진 사람이었다. 그는 센세이션한 선수였다. 그를 본 누구나 흥분하게 만들었다”고 치켜세웠다.

맨유와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 대표팀서 한솥밥을 먹은 스콜스를 두고는 "현대 축구에서 스콜스보다 나은 잉글랜드 선수는 많지 않다. 그는 가르칠 수 없는 뭔가를 갖고 있다. 영리하고, 두뇌회전이 빠르다. 그래서 피치 위의 언터처블이다. 유럽 최고의 선수들에게 물어도, 스콜스를 상대해 본 최고 중 한 명이라고 할 것이다. 지네딘 지단도 스콜스를 상대해본 최고의 선수 중 하나라고 했는데, 놀랍지 않았다. 그만큼 좋은 선수”라며 칭찬했다.

캐릭은 이어 “루니도 포함해야 한다. 그가 경기에 불을 붙이는 방식은 모두를 놀라게 하는 폭풍 같다. 그는 어린 나이에 성인 선수들을 상대로 큰 임팩트를 보였다. 그 뒤로 맨유에서 모든 것을 이뤘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비어슬리에 대해선 "내가 어린 시절 보며 자란 선수 중 한 명이다. 그는 내 고향 출신이고, 나 역시 월센드 보이스 클럽에서 자랐다. 그래서 그의 플레이를 보는 게 좋았다. 그는 아주 영리하고 창의적인 선수였다”고 회상했다.

캐릭은 마지막으로 시어러를 꼽으며 "마지막은 가장 어려웠다. 시어러를 꼽겠다. 유로 1996이 열렸을 때 난 14~15세쯤이었다. 잉글랜드 대표팀이 유러피언 챔피언십을 개최했고, 4강에 올라 흥분되는 시기였다. 그는 눈부신 골잡이였다”며 엄지를 들어올렸다./dolyng@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