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봉 직격탄 맞은 류현진-추신수, 경기당 1억5000만원 손실

[OSEN=이상학 기자] 메이저리그 개막이 늦춰질수록 금전적 손실도 커진다. 고액 연봉을 받는 코리안 빅리거들도 예외는 아니다. 

미국 ‘AP통신’은 지난 5일(이하 한국시간) 2020년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연봉이 경기당 일당으로 경기수에 비례해 지급된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즌 개막이 연기되면서 고액 연봉 선수들의 금전적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AP통신은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22만2222달러), 게릿 콜(뉴욕 양키스·22만2222달러),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21만6049달러), 저스틴 벌랜더(휴스턴·20만3704달러) 등 4명의 스타 선수들이 경기당 20만 달러 이상 받는다고 전했다. 경기당 일당은 높지만 경기수가 줄어든 만큼 금전적 손해가 크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OSEN=최규한 기자] 토론토 류현진. /dreamer@osen.co.kr

이들을 포함해 65명의 선수들이 경기당 10만 달러 이상을 손에 넣는다. 65명 중 한국인 선수도 2명 포함돼 있다. 올해 연봉이 각각 2000만 달러, 2100만 달러인 류현진(토론토·12만3457달러), 추신수(텍사스·12만9630달러)가 주인공이다. 시즌 개막시 류현진은 약 1억5100만원, 추신수는 약 1억5800만원을 경기 때마다 받는다. 개막이 늦춰져 경기수가 줄어들면 그만큼 금전적 손실을 입게 된다. 

또 다른 한국인 선수들도 금전적 손실을 감수해야 한다. 올해 연봉 400만 달러인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은 2만4691달러(약 3030만원), 연봉 85만 달러인 최지만(탬파베이)이 5247달러(약 640만원)를 경기당 수령하게 된다. 

AP통신 자료에 따르면 최소 392명의 선수들이 경기당 1만 달러를 지급받는다. 신인급이거나 연봉조정신청자격이 없는 저연차 선수들에겐 대부분 3500달러가 주어진다. 일본인 이도류 스타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도 올해 연봉 70만 달러로 경기당 4321달러(약 529만원)밖에 받지 못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의 합의에 따라 선지급금으로 5월까지 2개월 동안 선수들에겐 총액 1억7000만 달러를 배분된다. 메이저리그 계약을 보장받은 선수들은 28만6500만 달러, 일당 4775달러를 받고 있다. 

한편 AP통신은 만약 시즌이 취소될 경우 선수들의 서비스 타임은 인정되지만 연봉은 계약 형태에 따라 최대 26만 달러, 6만 달러, 3만 달러, 1만6500달러를 받는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는 6월 캠프 재개, 7월 시즌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다. /waw@osen.co.kr

[OSEN=최규한 기자] 텍사스 추신수./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