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요광장' 오마이걸, 출구 없는 매력 #해결사 #욱 #장기자랑…입덕 완료! [종합]

[OSEN=장우영 기자] ‘정은지의 가요광장’ 걸그룹 오마이걸이 오디오가 꽉 찬 ‘찐텐션’을 뽐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의 ‘입덕의 광장’ 코너에는 오마이걸 멤버들이 출연해 ‘옴망진창’ 찐텐션을 뽐냈다.

오마이걸은 지난달 27일 미니 7집 ‘논스톱’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살짝 설렜어’로 활동 중이다. 각종 음원 차트를 싹쓸이 했고, 음악방송 6관왕에 오르며 ‘대세’ 행보를 걷고 있는 중이다.

방송화면 캡처

오마이걸은 다섯 글자로 매력을 표현해달라는 말에 “출구는 없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정은지는 “오마이걸의 노래가 참 좋다. 노래가 대표적인 매력이다. 이번 타이틀곡 ‘살짝 설렜어’ 역시 음원 차트를 싹쓸이했다. 뮤직비디오 차트도 1위를 했다”고 말했다.

오마이걸 리더 효정은 “(큰 관심이)실감이 나지 않는다. 이런 관심이 처음이다. 낯선 관심 같은 느낌이어서 기분이 좋으면서 두근거린다”고 말했다. 걸그룹 선배이기도 한 정은지는 “이 순간을 즐기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깜짝 음성으로 연결된 박명수는 “트로트 전성시대에 오마이걸 노래가 빛을 내고 있다.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승희는 박명수와 ‘짠내투어’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승희는 “그때 너무 잘 챙겨주셨다. 아빠처럼 잘 따랐다. 대구를 직접 먹여드리기도 했다. 보고 싶다”고 말했다.

오마이걸의 ‘입덕 관문’이 열렸다. 제일 착한 멤버로는 오마이걸 모두가 꼽혔다. 유아는 “우리 멤버들은 6년 가까이 보고 있는데 하나같이 잘 챙겨준다. 다 착한 부분이 있어서 애정한다”고 말했다. 아린은 “미미가 항상 세심하게 챙겨준다. 내가 컨디션이 안 좋아 보일 때면 언니임에도 장난쳐주고 해서 고맙다”고 말했다.

오마이걸 내의 해결사로는 승희가 꼽혔다. 미미는 “숙소 해결사다. 고장났다, 막혔다 싶으면 승희가 다 해결한다”고 밝혔다. 승희는 “내가 쇠붙이들을 잘 다룬다”고 의기양양했고, 변기를 고쳤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다음으로 자주 욱하는 멤버로는 미미와 승희가 지목을 받았다. 지호는 “미미는 갑자기 욱한다. 설명 없이 결과만 이야기하면 욱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미미는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고 생각할 때 욱한다”고 말했다. 갑자기 욱했다가 줄어든다는 승희는 “사소한 것에 욱한다. 날씨가 덥거나 할 때 욱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효정은 “승희가 욱할 때면 ‘저러다 말겠지’ 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오마이걸은 ‘장기자랑’으로 입덕 관문을 활짝 열었다. 먼저 승희가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음성이 공개됐다. 승희는 “요즘 둘째이모 김다비의 ‘주라주라’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유아는 전현무와 함께 애니메이션 더빙을 했던 사연을 밝히며 멤버들과 ‘달려라 하니’ 즉석 더빙에 도전했다. 화내는 걸 못한다는 효정은 화를 내야 하는 상황에 크게 소리를 질렀지만 오히려 귀여움을 유발했다.

끝으로 오마이걸은 로고송 만들기에 나섰다. 타이틀곡 ‘살짝 설렜어’에 맞춰 ‘살짝’을 ‘가요광장’에 출연한 기분으로 바꿨고, “심장 설렜어”, “쿵쿵 설렜어”, “샤샤 설렜어” 등으로 바꾸는 센스를 발휘했다.

이 밖에도 오마이걸은 1위 공약으로 내걸었던 ‘파트 바꾸기’에 대해 “이번주에 1위를 한다면 언제든지 공약을 이행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호는 올리비아 핫세의 댓글에 “땡큐. 아이 라이크 유”라고 애교를 부려 미소를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